그저께부터 많이 아팠다.

밤새도록 끙끙대고 앓아야했고, 결국 어젠 회사갔다가 바로 조퇴하고 병원으로 가서
주사맞고 약을 먹고 바로 자버렸다. - 15시간이상 잔거 같다.

병원에서 진료대기자에 이름을 올리고 기다리는 동안에 우습게도 대부분 누군가랑
같이 와서 기다린단 사실을 알았다.

부모 혹은 누군가와 대부분 같이 왔다. 난 왜 혼자서 여기에 온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외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원래 자취생활을 10년이상 하게되면 이런 일들은
충분히 겪었다고 생각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프거나 그냥 갑자기 어디론가
떠나고 싶으면 누군가가 옆에 있었으면 했다.

하지만, 시간은 흘렀고 누군가에게 내가 기대기에는 자의식도 강하고 고집이 센편이라는
사실도 알고 있고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도 상처받기 싫어서 그냥 이대로 지내려는 경향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누군가는 나에게 어리석다고 이야길하지만, 난 그게 편하다. 어리석다기 보다는 사실
이것은 비겁한 일이다. - 과거의 그녀가 나에게 자기에게 고백을 하지 않는다고
비겁하다고 했을 때가 생각난다. 그렇다. 이건 비겁한 일일 것이다.

어쩌면 난 새로운 누군가를 만나서 다시 시작한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비겁자일뿐이다.

내가 잠깐 외로웠다고 그냥 아무에게나 기대는 일은 더 비겁하다.
더 비겁해지고 싶진 않았다. 그 것뿐이다.


'Daily Reco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 [喪] 박경리님 별세  (0) 2008.05.05
아픔과 외로움..  (3) 2008.04.22
잊을만하면...생각난다.  (0) 2008.02.25
공연  (0) 2008.02.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4.23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일이 생겨 병원 응급실에 갔던 적이 있는데
    가만히 앉아 사람들을 보고 있으니 별 생각이
    다 들더군요... 특히. 내가 만약 나중에 늙고 병들면,
    내 곁에 누군가 있어줄 사람이 있을까...
    그 생각 제일 많이 했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epoche.idtail.com/ BlogIcon epoche 2008.04.23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한순간에 죽어버리는 방법은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던데요

      그리고 장기기증 신청도 해야겠단 생각도 들고요

  2. 명진 2008.04.24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안좋으셨기에.. 그정도로 앓으신 줄은 몰랐어요.
    병도 습관일 수 있다는 생각이.. 긴장이 풀릴 때마다 앓아야한다면 대체 얼마나 많은 여유를 가져야만 한다는 말입니까. 체질 개선이 필요해요, 꼭. 아니면 보약이라도.
    (여담이지만, 주희는 본인을 따돌린 결과라고 하더라는...;)

    전 철들며부턴 간편한 마트 쇼핑부터 병원까지, 뭐든지 혼자가 편한 것 같아요. 외로움이 없는 건 아니죠, 그게 습관처럼 익숙해질 감정도 아니고. 그런 것보단 장점만을 보려드는 거겠죠. 아직은 덜 자란 건지도 모르지만.
    아무튼간, 외로우니까 사람이라고 했어요, 시인은.


    아. 전 장기기증 신청했어요, 애저녁에.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