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내가 김영하의 소설을 읽은 것은 상당히 오래전이었다. 그 소설이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라는 소설이었다. 그러면서 김영하의 소설을 상당히 좋아하고 많이 읽었던 편에 속한다.

이 책은 선물받아서 읽은 책이었다. 단지 책 제목이 좋아서 사서 읽고 주셨다는 데 먼저 읽고 주신 분이 이 책이 생각보다 별로인거 같다고 이야기를 했다.
개인적으로 그래도 김영하인데..라고 생각을 책을 읽었지만 왠지 예전의 그에게서 느껴지던 감각적이고 탁월하다고 느껴지던 그런 부분들이 적어진 느낌을 받았다.

그냥 드는 생각이 좀 더 생각하고 정제되어서 나온 것이 아닌 마구 갈겨진 그런 느낌을 받았다면 작가에게는 미안한 이야기겠지만 그래도 난 그런 느낌을 받았다.

그렇지만 작가가 좀 더 분발해서 좋은 글을 썼으면 한다.
물론 이 이야기는 다분히 나의 개인적인 생각이다. 나에게 그런 임팩트를 예전만큼 주지 못한다는 그런 생각이다. 미안하게도 말이다. 아니면 내가 너무 세상의 그늘을 너무 많이 알거나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