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의 미래는 아이들에게 있으며 그들을 올바르게 키울 의무는 기성세대에게 있다. 따라서, 애들이 사고치고 그러면 그러는 것은 다 기성세대가 일차적인 책임을 져야한다. 그들이 그렇게 하는 것은 불안한 미래에 대해 고민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그러한 생각에 더하자면 대학 등록금이 없어서 교육을 못받는 상황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다.

내가 홀타이의 68혁명에 대한 책이나 우석훈의 88만원 세대를 읽으면서 느끼었던 가장 공감가는 부분은 교육비 부분이었다. 500만원에 육박하는 등록금을 내라는 것은 돈많은 자들만 교육받고 계급의 고착화를 만들 뿐이며 그러한 그들은 부모의 등골을 빼먹는 것이 될 것이다. - 물론 나도 그러했다는 점에서 반성한다.유럽 국가들의 등록금이 대부분이 50-60만원이라는 데에 대해서 난 무척이나 놀랐다.

하루 3천원의 식비를 국가가 내주고 패스트푸드를 먹지않도록 해서 성인병을 최소화하여 전체적인 사회비용을 줄인다는 점에서 나는 공감하고 이러한 공감에서 미국도 이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들었다. 과연 우리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어린 아이에게 투자하지 않으면서 땅이나 파고 건물이나 높게 세우면 그것이 과연 제대로 된 투자라고 할 수 있는 가? 단기적인 성과에만 목매달려서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식의 논리는 과연 타당한가?

난 반값등록금, 반값 아파트를 공언하였고 급식을 세금으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하였던 정치인들을 기억하도록 할 것이고 그들이 약속을 지켰는 가 볼 것이며 약속을 지키는 자에게 앞으로도 투표할 것이다. 선거때에는무슨 말을 못하냐고 지껄이는 그런 작자들에게 투표나 해대는 인간에게는 경멸을 표할 것이며 불가피한 사정이 아니고 투표를 하지 않은 인간에게도 경멸을 표하는 바이다. 

당신들이 이렇게 만든 것이다. 당신들이. 투표를 하지 않은 당신들이 만든 것이다. 권리를 논하기 전에 의무를 먼저 생각하라. 의무를 다 하지 않으면서 권리를 요구하지 말라. 

'Just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제역 - 소와 경제  (0) 2011.01.09
공짜밥, 무상급식, 의무급식  (0) 2010.12.24
시간이 흘러도  (0) 2010.12.05
그러고 보니..  (1) 2010.10.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