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의 설계자와 개발자가 있는 경우에는 대부분 문서를 통해서 이를 전달한다. 이에 따라가는 각종 시스템이 바로 SVN, GIT와 같은 형상관리와 Trac과 같은 이슈를 트래킹하고 관리하기 위한 툴인 것이다. 그런데, 기본적으로 이것은 최초에 개발하고자 할 때에 논의되는 것이 아닌 그 이후에 일어나는 것들을 관리하고 처리하기 위한 시스템인 것이다. 


따라서, 설계단계에서 화면정의와 같은 것을 작성하고 이를 통해서 개발자와 설계자는 향후 만들어질 프로그램에 대한 기본 형태를 잡고 UI를 만들게 된다. 따라서, 이 부분이 의외로 설계자와 개발자간에는 상당히 중요하게 작용을 한다. 물론 통상적으로 SRS(Software Requirement Specification)라고 불리우는 것을 작성한다.  이 문서는 당연히 화면정의서와 같은 것을 포함한다.


그런데, 사실 이 문서를 작성할 때, 얼마나 정성을 들였는가가 그 프로젝트의 성패로도 연결되는 거 같다. 개인적인 경험을 기준으로 보면 이 문서들이 중요한데, 실제로는 그렇게 잘 작성되는 경우를 보지 못했던 거 같다. 


그래서 현재 내가 하고 있는 유지보수 설계자로서 최소한은 화면 정의서와 내부 처리 로직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주고자하는 방향은 가지고 있다. 그래서 여러가지 Mockup 도구들을 살펴본 바가 있다. 그러다가 최근에 이 도구를 알게 되었다. 아주 복잡한 도구도 아니고 간단하게 파워포인트에서 볼 수 있어서 대부분의 설계자나 개발자가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도구는 다음의 웹 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http://www.powermockup.com/



상기 동영상에서 보듯이 설치를 하고 파워포인트를 실행을 하면 파워포인트에 스텐실 형태로 삽입이 된다. 이렇게 보여진 스텐실은 바로 템플릿형태로 파워포인트의 파일내로 끌어 당겨서 작업이 가능하다. 이 도구의 장점이라고 생각되는 것이 대부분의 사용자가 사용하는 파워포인트에 내장형태로 담겨진다는 점이다. 따라서, 기존의 balsamiq과 형태는 아닌 단순한 파일형태로 배포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물론 이 부분이 단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내 생각엔 그 대상이 소수이고 설계자가 1-2명인 경우에는 상당히 유용하다는 생각이다. 상당히 많은 설계자가 있을 경우에는 클라우드 형태의 도구들이 유용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이 도구가 더 유용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상기 화면에서 보는 바와 같은 작업이 가능하며 일반적인 웹 화면 설계도 가능한 템플릿들을 제공하고 있다. 옆의 구분된 스텐실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보다 전문적이고 UI 시뮬레이션기능까지 원하시는 분이 있다면 http://www.balsamiq.com/ 이나 http://www.axure.com/의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이 제품들은 보다 향상된 환경과 실제의 액션과 연결하여 화면의 넘어가는 것등을 테스트해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