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DI에 대한 약어가 좀 확실하게 정리가 안된 것을 위키피디아에서 알게 되었다. 업체마다 조금은 다르게 사용하고 있다. 이 부분은 일단 차지하고 내가 원하는 서비스는 이런 것이다.

1. 요구조건
- 나 혼자만 접근 가능한 가상화된 클라이언트 머쉰이 필요하다.
- 태블릿이나 구형 PC/노트북으로 네트워크에 접근해서 가상 클라이언트로 Mac/Linux/Windows 7을 구동하고 사용
- CPU/RAM/HDD는 필요시 확장

2. 대안
- 아마존이나 KT, Rackspace에서 개인을 대상으로 가상화 디바이스를 제공하고 그 디바이스에 설치할 OS도 제공한다. 
- 월 정액제로 돈을 받거나 아니면 네트워크 사용량에 따라서 돈을 받는다.
- 하드웨어에 따라서 돈을 더 받는다.(고사양의 그래픽 사양을 원한다든가 그러면 말이다.)
- 해당 가상화 PC에 설치할 소프트웨어도 돈을 받는다. - 대신 싸게 말이다. 
- 해당 하드웨어 이미지를 스냅샵떠서 백업-보관해주는 서비스도 옵션에 넣는다. 


대안을 보면 지금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만 본 것 같다.즉, 기업 대상으로 한 Private만 본 것 같은 데 개인을 대상으로 한 Private을 아직 못 본 거 같은 데 이 부분에 대해서 서비스하는 회사가 있는 지 궁금하다. 아시는 분 있으시면 알려주셨으면 좋겠다. 그러면 그냥 구형 노트북에서 리눅스깔고 네트워크로 해당 가상화된 클라이언트에 붙어서 작업할 수 있을 것이니깐 말이다.

이렇게 되면 과도하게 PC를 살 필요도 없을 것이고 네트워크만 안정적이고 서비스해주는 회사만 안정적으로 해주면 다들 이리로 갈 거 같은 데 말이다. 서버쪽은 이런 시장이 많이 오픈되어 가는 거 같은 데, 일반 클라이언트에게는 왜 안해주는 지 말이다. 물론 가상화 디바이스를 제공하니깐 거기다가 사용자가 직접 깔수도 있지만 그보단 표준화된 클라이언트 OS 이미지를 한번에 제공해주면 좋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다. 가격도 좀 더 내리고 해주면 이건 머 시장 전체를 장악할수도 있지 않을까? OS를 만드는 소프트웨어 회사에서도 이런 가상화 클라이언트PC에 적용되는 라이센스는 좀 더 가격을 내려서 불법사용자들을 시장으로 들어오게 만들고 말이다. 오히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동시에 살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소비자들 입장에서 보면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에 과도하게 투자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도 생기고 말이다. 

어차피 이젠 모든 것이 네트워크에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 네트워크는 무한하니깐 말이다. 


TAG VDI, 가상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11.08.26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 몇몇 업체에서 시도했다가....망했습니다. (보라nPC라고 해서 보라넷에서 시도 했습니다. 2000년도 쯤에요. 이 이후에도 2~3년마다 계속 나오긴 했습니다만 역시 망했습니다. 현재도 꽤 많이 시도 합니다만 역시 망해가는게 제 눈에는 보입니다.)

    첫번째 이유는 라이센스 때문입니다. 가상으로 돌더라도 그 안에 있는 모든 소프트웨어는 정품이여야 합니다. 보통 소프트웨어 가격만 PC당 100만원쯤 지불되며, 이를 할부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사용자가 장기 계약을 해줘야 하나 이게 만만치 않습니다. 할부가 아닌 임대 형식으로 하기 위해서는 임대라는 형식으로 라이센스가 존재해야 하는데, 대부분 없습니다.

    두번째 이유는 네트워크 비용 때문입니다. 동영상을 기준으로 생각해보면 원활하게 보기 위해서 최저 20프레임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네트워크로 따지면 1명당 1시간에 1기가쯤 전송이 되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10명이 물리면 10기가죠. 이걸 견딜 수 있는 네트워크 장비가 생각보다 비쌉니다. 비용도 상당히 나오고요. 말이 10기가지, 서버의 랜카드에서 2기가를 견딜 수 있는 장비는 광장비 뿐입니다. 지금에야 광장비가 싸졌지만 그래도 비쌉니다. (실제 서버에는 광장비 잘 안씁니다)

    세번째 이유는 VDI의 한계입니다. 일반적으로 현재까지 볼 수 있는 VDI는 초당 max 18프레임 정도를 지원합니다. 물론 이 정도가 되면 서버측의 CPU와 네트워크 문제로 거의 깜빡입니다. 회선이 조금만 안좋아도 문제는 더 심해지지요.

    의외로 옵션으로 언급하신 스냅샷같은 백업이나 24시간 운영을 위한 조건 같은건 쉽습니다. 이런건 서버단에서 일어나는 것이니 사용자의 사용과 하등 관계 없을 정도로 구현하기 쉽고 잘 되어 있으니까요.

    이런걸 알고 있으면서 기업에서는 테스트로 구축되기는 합니다. 이때 한명당 들어가는 VDI환경에 들어가는 비용이 대충 60만원쯤 됩니다. 60만원이면 요즘 사무실PC의 사양이 아닌 게임용PC사양이라는걸 생각해본다면 절대 싼게 아니지요. 소프트웨어를 이미 보유하고 있는 곳에서 이 정도의 비용을 지불한다는게 절대 쉬운게 아닙니다. 더구나 구축을 해도 약 3년마다 하드웨어 교체를 진행해줘야 합니다.

    이런 서비스를 개인용으로 끌고 나오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이런 월 15만원쯤 지불(소프트웨어 가격 포함)되어야 하며, 이 계약은 기본 2년은 유지할 생각이 있어야 업체가 적자는 면하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네트워크에 모든게 있을 수 있지만, 그 비용은 절대 싸지 않습니다. 그냥 갖고 다니는게 더 싸거든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11.08.27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슷한 의견입니다만, 역시 소프트웨어 비용과 하드웨어 유지비용이 문제가 될거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기업같은 경우에는 보안 문제로 이 부분에 비용을 들여도 하겠다는 입장도 좀 있긴 합니다만 역시 유지비용이 문제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 데, 그래도 언제가는 좀 싸지지 (?)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쓴 것입니다. 언젠가는 언제가는일수도 있겠지만요..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