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꽃'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7.19 김영하의 소설 - 퀴즈쇼, 빛의 제국 (2)
  2. 2006.07.13 김영하 - 검은 꽃 (7)

김영하의 소설을 읽기 시작한 것은 상당히 오래전부터입니다. 10여년전 그의 문학동네 당선작부터이죠. 아시겠지만 그 소설이 바로 " 나를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입니다.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이 소설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보신 분이 그렇게 많지는 않으리라 생각됩니다만 그래도 전 보았습니다. 원작의 느낌보다 아무래도 영화의 느낌이 저에게 크게 와닿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제가 김영하의 초기 소설을 읽으면 상당히 감각적이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아시는 분은 통속적이라고 표현을 하더군요. 하지만, 저에게는 어느 정도 잘 맞는 소설이었습니다. 검은 꽃이라는 그의 다른 소설을 읽은 분이 계시겠지만 그 소설에는 구한말의 남미이주에 대한 무게감있는 소설을 쓰기도 했습니다. 마치 이전의 김영하와 다르다라는 느낌을 전 받았던 때였습니다.

검은 꽃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이후에 나온 소설인 빛의 제국은 그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것은 한반도 분단 상황에서 마치 십몇년간 지령을 받지 않고 숨어살던 고정간첩에게 하루동안에 가족에게 " 난 간첩이야"라고 이야기하고 갑자기 받은 지령을 따라서 살기엔 스스로가 너무 현실에 동화되어 버린 것이다. 현실적이고 감각적으로 하루동안의 일들을 풀어내고 있는 소설이 바로 "빛의 제국"이라고 생각되어 집니다.

빛의 제국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이에 반해서 최근작인 "퀴즈쇼"는 다시 초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줍니다.

퀴즈쇼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한참동안 유행했던 음퀴방같은 것을 진검승부로 한다는 가정에서 출발되어진 이 소설의 이야기는 마치 상상속의 일들을 현실로 끄집어낸 환타지입니다. 그의 소설에는 이상하게도 현실과 이상이 공존하고 그 괴리감이 느껴지는 때가 많습니다.
작가가 마치 일부러 그 괴리감을 독자에게 느끼게 해주고 그것을 때로는 즐기는 거 같기도 하다는 겁니다. 개인적으로 초기의 느낌으로 돌아가는 거 같아서 반갑기도 하지만 지인이 말했던 것처럼 통속적이라는 것도 배제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그의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서인지 그마저도 그냥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는 상태가 되어버렸습니다.

마지막으로 정말 아쉬운 점은 그의 소설들이 최근에 영화와 연결되어지는 일들이 잦아지면서 혹시나 작가가 그걸 의식하고 글을 쓰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는 않겠지만은요...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방부 지정 권장도서 목록  (0) 2008.08.01
김영하의 소설 - 퀴즈쇼, 빛의 제국  (2) 2008.07.19
맹자 -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길  (2) 2008.07.07
[알라딘] 책 10문 10답  (0) 2008.07.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르페 디엠 2008.07.19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에코 책 좋아하셨던거 기억나는데..
    신간 나왔던데요?

  2.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8.07.19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을 책들이..잔뜩..

김영하 - 검은 꽃

Book 2006.07.13 22:36
개인적으로는 김영하의 소설을 좋아한다.그런데 이 소설은 머랄까 좀 색다르다. 그간에 김영하는 조금은 감각적인 소설을 써왔다. 외도도 좀 하구 - 라디오 DJ였던가...책소개하는 프로그램이었지만... 조금은 감각적인 소설이라는 것을 정정하겠다. 상당히 전개가 빠른 소설이고, 젊은 감성에 맞는 소설을 썼다. 단편들은 현대적인 시공을 배경으로 해서 대부분 쓰여졌으며, - 아랑의 이야기는 제외하고 - 약간은 가벼운 듯한 느낌을 주는 소설이 대부분이었다. 그런데, 이 소설은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좀 다르다. 사전 조사를 했다는 것도 의외고..멕시코에서 작업을 했다는 사실도 의외다.

소설은 역사적인 사건을 배경으로 한다. 우리가 알고 있듯이 영화화되기도 했던 애니깽은 멕시코 이민을 배경으로 한다. 통상적으로 이러한 지나간 역사소설은 사료 조사가 철저하지 않으면 소설의 전개과정에서 허약함이 드러나게 마련이다. 조정래의 아리랑이나 태백산맥이 인정받는 이유중의 하나는 그가 그 소설을 쓰기 위한 철저한 조사 과정을 거쳐서 나름대로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설은 멕시코 이민자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1900년대 초의 과도기적인 상황에서 느끼는 빈농이나 사회적도피자들은 다른 방법으로 이민을 선택하여 살아가지만, 여기서도 거기서도 상황은 별로 다른 것은 없다. 지주와 소작농의 관계가 거기서도 농장주와 일꾼의 관계로 전이될 뿐이다. 결국 작가는 그전에 자기가 했던 말을 다시하려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멀리와도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그런말을 하고싶은 것일까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터와 록 1,2  (0) 2006.07.13
체 게바라  (0) 2006.07.13
김영하 - 검은 꽃  (7) 2006.07.13
은희경- 새의 선물  (0) 2006.07.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군 2007.02.05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책이야 안읽어봐서 모르겠지만, 상투를 틀고 시대에 적응하지 못한 당시의 조선인을 탓하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봅니다. 오히려 적응할 것을 강요한 시대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 아닐까 하는...

  2.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7.02.05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 것이 아닐까? 밖은 빠르게 변화하는 데. 그걸 알지 못하고
    열강에게 나라를 갖다바친 쓰레기들이 생기지도 않았을 테고

  3. 정군 2007.02.07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 것이죠. 그런데 더 근본적으로 시대의 흐름을 왜 읽어야 하느냐는 것이죠. 다시말해서 꼭 "경쟁력 키우기"라는 페러다임을 받아들어서 "침략한 사람(열강)"들과 같은 마인드가 되어야 하는가하는 문제인 것이죠. 그래서 "침략"이라는 사건에 있어서 "침략" 당한 쪽에게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경쟁력을 키우지 못했다고 하는 것은 '너희는 왜 침략자 같은 마인드를 갖지 못했니?'라고 묻는 것이라는 거죠. 굳이 시대의 흐름을 쫓아야 하나요? 잘못된 것은 시대의 흐름을 쫓지 못한 약소국을 침략하는 제국주의의 문제인거지, 침략당한 쪽에 책임을 묻는 건 문제가 있죠.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7.02.07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보다는 읽고 안읽고 보다는. 왜 위정자들이 나라를 못지켰냈냐하는 것이다. 머 원시적으로 살아도 좋다.

      그런데..국민들 피보게는 안해줘야 할 거 아니냔 말이다.

      아니면 다들 무정부의적으로 살게 만들어주던가.

  4. 정군 2007.02.08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주체의 문제로 넘어왔네요. 지배계급은 그때나 지금이나, 억압적인 권력으로 다가오지요. 제 주장은 그겁니다. 조선인을 탓하는데 있어서, "우리 조상"이라는 말로 계급적인 차이가 지워지는 걸 막아야 한다는 것이고, 두번째, 그것이 지배계급의 탓이라고 하더라도, 정말로 시대의 흐름을 읽어가며 살아야 하는가 하는 것이죠. 그렇다면 비판의 화살은 당대의 조선인들에게 돌아가야 하는 것이 아니라, 제국주의자들에게 돌아가야 하는 것이죠.
    그리고 국민들 피 안보게, 무정부주의적으로 살도록 지원해주는 지배계급은 없죠. 자신의 삶을 방식을 능동적으로 구성해 가야 하는 거라고 봅니다. 즉 주체는 인민이지 지배계급이 아니라는 겁니다. 다시 말해서 위정자와 제국주의자는 명찰만 다를뿐 동일한 속성을 가졌다고 보는 것이죠.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7.02.08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토피아를 내가 원하는 건가?

      국민들 피 안보게 좀 해주는 그런 정부를 원하는 것은..

      국가라는 단체에 있으면 무조건 억압당하게 만드는 구조가 된다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어 보이는데..

      그리고, 마지막 말..위정자와 제국주의자는 거의 동일 속성이라는 데에

      동감한다. 그넘이 그넘이라는 걸 이넘의 정부를 보면서 조금씩 실감한다.

  5. 정군 2007.02.08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이제 국가의 성격규정을 어떻게 하는가하는 문제인거죠.
    조선이라는 사회체제에서 국가는 봉건국가죠. 봉건국가의 가장 핵심적인 특징은 권력이 혈연에 의해 세속된다는 점인 것이구요. 제국주의 권력과 봉건권력이 속성상 차이를 갖지 않는다고 한 것(분명 지배방식의 차이는 있지만)은 계급을 온전히 지속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권력이라는 점이죠. 그에 대한 대안이 사회주의다 공산주의다하는 것은 저도 잘 모르겠어요.
    요약하면, 국가라는 단체에 있으면 억압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구요, 왜냐하면 국가는 지배계급의 착취를 온전히 지속시키기 위한 하나의 도구라는 관점에서 바라보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그렇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하는 문제가 남는데, 그것은 국민이라고 표현하신 사회의 피억압계급이 무언가를 해야하겠죠. 대안을 만드는 반항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