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24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박민규
  2. 2007.05.01 핑퐁 - 박민규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 8점
박민규 지음/예담

누군가의 말처럼 박민규가 멜로를? 이라는 반응이었다. 왜냐하면 내가 읽은 그의 대부분의 소설들은 그런것과는 약간의 거리를 둔 그런 이야기들이었다. 예를 들자면 루져 정신의 극대화를 보여준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이나 사차원 탁구 세계를 열어준 핑퐁이나 너구리 게임을 풀어낸 너구리나 그것도 아니면 이번에 이상문학상에 실린 아침의 문처럼 약간은 요상하고 엇갈리는 분위기의 글들을 써냈었다.
그럼에도 사실 이 작가에 대해서 기대를 하게 되는 것은 점점 나아가고 있다는 느낌을 나는 받았었다.

다른 사람은 아니라고도 했지만 나는 내가 최근에 접한 소설가중에서 점점 삶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하고 그것을 글로써 풀어내는 박민규라는 작가에 대해서 내심 기대를 하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어느날 난 서점에 가서 그냥 이책을 사고 밤에 거의 한번에 다 읽어내렸다. 정확히는 사실 두번이다. 한타임 쉬면서 읽었으니깐 말이다. 

그저 그런 소년의 성장소설 정도로 이해가 되기도 하지만 마지막의 반전이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어서 이 소설은 나름 멜로와 스릴러?적인 요소도 있다. - 개인적으로 스릴러적인 영화 좋아한다.

그래서 생각보다는 재미있게 보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그렇지만 왠지 박민규 = 멜로 이게 아직도 적응이 잘 안된다. 미안하게도 말이다.

그리고 사람이 끌리는 데는 얼굴이 필요없다. 나이도 필요없다. 이 책은 그런거를 이야기하는 것이다, 가장 원초적이고 본질적인 사랑이야길 하는 것이다. 난 그게 맘에 들었다.  그냥 마음 서로 맞으면 그게 다다.
사랑이 먼지도 모르지만 말이다. 누군가는 그걸 알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핑퐁 - 박민규

Book 2007.05.01 21:55
핑퐁
박민규 지음/창비(창작과비평사)

박민규의 글을 읽은 것은 이번이 세번째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삼미슈퍼스타즈 - 내겐 장명부로 기억되는 - 의 마지막 팬클럽과, 너구리라는 단편이었다.

너구리라는 단편은 예의 80년대 - 혹은 90년대에는 오락실을 안가서 - 오락실을 장악하던 겔라그,제비우스,

아쏘 등과 50원짜리들을 요즘 말로 쪽쪽 빨아대던 그 게임을 소재로 만든 것이다.
- 친구중에는 이 게임들을 PC에서 에뮬레이터로 돌려서 하는 인간도 있다.

박민규의 소설들은 전체적으로 패배자(Loser)의 분위기가 짙다.

핑퐁에서도 마찬가지로 그런 느낌이 짙게 나타난다. 사회가 엿먹인 혹은 따시킨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다.

그의 이야기들에서는 조금은 어설프고 황당한 이야기들이 있지만, 유쾌하고 재밌는 이야기들이 제법있다.

그러한 이야기들에서는 내가 겪었던 혹은 주변에서 누군가 겪었던 이야기들을 공감하게 만든다.

학교 다닐때, 소설속의 못과 모아이처럼 당하고만 애들이 한둘은 있었고 나는 혹은 버스속의 다수처럼 방관자적인

그런 행동을 취하고 있었다.

핑퐁이라는 말은 탁구에서 주면 - 핑, 받아서 넘기고 - 퐁 하는 단계를 거쳐야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리액션을 취해 주어야만 한다는 것이다.  적절한 리액션은 상당히 중요하다.

소설의 막판에 SF적으로 변한 것이 좀 아쉽긴 하지만, Uninstall시켜버린 것은 마음에 드는 결말이다.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그만의 정원 - 사이라 샤  (0) 2007.07.22
핑퐁 - 박민규  (0) 2007.05.01
조정래 - 인간연습  (0) 2007.02.05
김산 평전  (0) 2007.0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