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살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11 세번째 살인 (2017) - 고레에다 히로카즈





내가 본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네번쩨 영화가 된다. 내 기억으로 첫번째로 본 영화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였다. 그 영화에서는 뒤바뀐 자식을 보고 키운정으로 스스로 아버지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었다. 그 영화에서 감정의 기복이 커다랗게 요동치는 것이 아니라 담담하게 그 사실들을 직시하게 만들어서 기존 다른 영화에서 볼 때와는 다른 시각을 가진 감독이라고 생각을 했고 바닷마을 다이어리에서도 신파로 갈 뻔한 이야기들을 역시 담담하게 이야기하고 있다는 생각이어서 이 영화역시 그런 느낌을 줄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영화를 봤다. 


줄거리는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한명이 잡힌다. 그리고 살인 사건을 자백한다. 그런데 재판을 진행하던 중에 자기는 그냥 밖에서 살기보다는 교도소에서 편하게 살기 위하여 검사/변호사의 강요로 자백을 한 것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여러가지 얽힌 이야기들이 드러난다. 

- 이 와중에 홋카이도의 눈풍경을 역시나 좋았다. 


기존 히로카즈 영화보다는 당연하게도 감정의 폭이 큰 영화라는 생각이다. 기존 영화에서는 담담하게 일상을 이야기했다면 이 영화에서는 그보다는 진폭이 훨씬 큰 이야기라는 생각이다. 일단 소재 자체가 폭이 큰 이야기이고 제목에서도 알겠지만 살인 사건에 얽힌 이야기이니 당연한 것인데, 시간이 지날 수록 이게 세번째 살인인지 아니면 3개의 살인인지 혼동이 된다. 


도입부에 있는 자백한 살인자의 첫번째 살인, 그리고 그 살인자의 두번째 살인이야기가 주로 나오는 데, 첫번째 홋카이도에서 있었던 살인에 대해서 영화의 마지막에 가면 이게 과연 진짜 그 사람이 살인을 한 것인지 의문을 가지게 된다. 
또한, 영화에서 주로 다루는 두번째 살인이야기도 정말 이 사람이 살인을 했을 까하는 의문은 달리게 된다. 그리고 진짜 살인자는 밖에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만들게 된다. 약간의 혼동과 의심들이 열린 결말로 나오게 된다. 

물론 실제 영화속 결말은 완전히 오픈되었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단지 누가 진짜 살인자일까 의심하는 생각은 가지게 된다는 의미이다.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은 영화에서 등장하는 2개의 살인과 감독이 정한 세번째 살인과의 연관성이다. 세번째 살인이라는 의미가 관객에게 크게 어필하지 않았다는 생각이다. 관객은 누가 살인자인가에 대해서만 이야기하게 만들었는 데 실제로 의도한 바는 세번째 살인은 인간이 과연 다른 인간을 심판하고 재단할 수 있는 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감독이 그 부분을 세번째 살인으로 정하고 관객에게 이야기를 하고자 했던 것으로보이는 데, 실제로는 그 부분에 대한 것은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단지 살인자로 상정되고 예상되는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만 결국은 남아서 세번째 살인에 대한 의도가 관객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생각이다. 두 개의 살인과 세번째 살인이 같이 밸런스를 맞추어서 이야기를 해야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게 되지 못하고 두번째 살인에 대부분의 것이 몰입되어 버린 것이 아닌가 생각이다. 


그렇게 몰입된 결과로 관객들은 이렇게 이야기들 하면서 나오게 되었다. 

" 누가 죽인거야? 누가 죽인거 같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