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31 The Smiths - The Sound of Smith (2)
사실 내가 스미스를 알게 된 것은 아주 우연찮은 일이었다.
학생일 때에 CD를 사고 싶었고 그것이 영국밴드라면 더 좋겠단 생각에 레코드점에  들어가서 시디를 고르는 데
금전적인 문제로 스미스의 Queen is Dead 앨범을 잘 모르면서 살게 되었다. 저렴한 가격에 말이다.
(표지의 사진은 그 유명한 알랭 드롱의 사진이다.)

The Queen Is Dead - 10점
The Smiths/Warner Music


그런데, 집에 돌아와서 음악을 듣는 데 이상하게도 음악이 말랑말랑하게 귀에 잘 감기는 느낌이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른 분에게도 이 음악을 들었으면 해서 시디를 주었다.
그후로 오랜동안 잊고 지내고 있긴 했지만, 유투브에서는 모리세이의 영상을 가끔 보기도 했다.
드는 생각이 왜 이 밴드는 해체를 했을 까 하는 것이었다. 최근의 오아시스도 그렇지만 말이다.

그렇다고 이 밴드 음악을 다 시디로 사자니 그렇고 은근히 베스트 음반 나오길 기다렸다. 아주 ..

마침 이 밴드 베스트 음반이 나왔고 해서 과감히 질러주셨다.
특유의 그 말랑말랑한 사운드는 여전하고 듣다 보면 이 밴드의 음악이 왜 그 후에 나타난 밴드들에게 영향을
주었는지  알 수 있을거 같다.

The Smiths - The Sound Of The Smiths [디지팩 (2CD)] - 10점
스미스 (The Smiths) 노래/워너뮤직코리아(WEA)

82년에 결성해서 87년에 해체한 밴드의 이력에 비추어 보면 그 영향력은 어이보면 크다고 할 수 있다.

오아시스나 블러 같은 밴드가 이 밴드의 영향을 받았다고 이야길 한다는 데 말이다.

그러고 보면 그들의 사운드가 이들로부터 좀 더 변화한 것에 지나지 않는 것은 아닌가 한다.

그리고, 이상하게도 이 밴드는 우리에겐 그렇게알려진 밴드는 결코 아니므로 들을만한 분만 듣게 되며

그러므로 취향이 좀 아닐 수도 있다는 점은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Music > Alter/Modern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Smiths - The Sound of Smith  (2) 2010.01.31
Loveless - My Bloody Valentine  (6) 2009.09.28
Souic Youth - Evol, Goo, Washing Machine  (2) 2009.08.31
Radiohead's Song 'All i need'- in Rainbows  (2) 2008.12.05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1.03.08 0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국내'라는 극단적으로 편협한 시장에서 전혀 알려지지 안은 다이아몬드 같은 뮤지션이 한둘인가요ㅎㅎ
    귀에 착착 스미는...듣기 좋고 예쁜 음악을 들려줬던 밴드 이지만,그외적으로 더큰것을 보여준 밴드 입니다.영국팬들의 말을 인용하자면...자살하고 싶은 그순간을 이겨낼 힘을 주었다고...
    동세대 아니면 100% 이해하기 힘든 정서라고 생각합니다.(네,제가 그세대 입니다)
    개인적으로 비틀즈,레드제플린과 같은 선상에서 생각하는 밴드입니다.
    이거슨 진리다~닥치고 들어라...는 아니지만, 지금와서 평가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것은 그자체만으로도 굉장히 오만하게 보일수 있다고 생각하네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11.03.08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전 그 바로 그 후 세대인거 같네요..전 얼터너티브 록을 시작점으로 해서 ... 그래서 알이엠 같은 밴드를 좀 좋아했는데 .. 스미스는 머랄까 들으면 말랑말랑한 그런 느낌이 들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