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파티 아킨의 감독의 영화를 본 것은 천국의 가장자리라는 영화였다. 

2008/09/02 - [Movie] - 천국의 가장자리(The Edge of Heaven,2007) - 파티 아킨

이 영화에서는 다소 무거운 주제로 영화를 전개했었다. 그것은 그거 터키계 독일인이고 독일에는 많은 터키인들이 살고 있으며 독일에서 그들이 가지는 이질감과 이방인이라는 그들의 깊은 의식과 언젠가는 독일로 돌아갈거야라고 하는 생각이 영화에서 배어나온다고 생각을 했고 이 영화 - 소울 키친-의 시놉을 보긴 했지만 그런 저변 의식이 있을거라는 나름의 생각을 가지고 영화를 보았다. 그런데 전혀 의외이게도 이 영화는 전에 내가 보았던 그 영화의 느낌이 보여지지 않는 것이다.



이건 정말 천국의 가장자리라는 영화를 볼 때와는 판이하게 코미디이다. 내가 보았던 전작이 드라마라며 이것은 코미디인 것이다. 일단, 소울 키친의 주인인 지노스는 그 형인 절도범으로 가석방 상황인 일리아스와 여친인 나딘, 그리고 쉐프, 세들어 사는 옆집 할아버지가 그들의 인물구도이며 오랜만에 만난 친구인 부동산업자 노이만이 갈등구조의 핵으로 등장을 한다. 지노스는 여친인 나딘을 따라서 중국을 가려고 하지만 레스토랑 문제로 결국에 사건이 생기고 함부르크에 눌러있게 되고 다친 허리때문에 물리치료사인 안나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 구조를 가진다. 여기에서 얽힌 여러 인간관계들을 볼 수 있다.

개인적인 성향이겠지만 내가 나름 그래도 기대를 했던 것은 천국의 가장자리가 좋았고 그런 드라마류를 좋아하는 편이라서 코미디 영화들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편이었는지는 몰라도 전체적인 이야기 구조는 괜찮았는 데 이야기를 들여다보면 왠지 너무 뻔해보이는 전개를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코미디가 가지는 약간의 한계성도 있겠지만 제한된 인물들이 엮어가는 구조라는 것이 너무나 제한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를 들면 이 남자는 이 여자랑 엮일거 같네 하면 그렇게 되고, 아 이여자는 저 남자랑 엮이는 구조이네 하면 그대로 간다. 그래서 내가 약간 식상하다는 느낌을 받았던 것이다.

물론 이것은 나의 다분히 주관적인 생각이고 다른 분은 또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 그것은 각자의 생각 차이이므로 머라고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단 이 감독의 영화를 한번도 보지 않았던 분이라면 그래도 이 감독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볼 수 있는 기회라고도 생각이 들기 때문에 보라고 말하고 싶다. 시간이 되면 감독의 다른 영화들도 한번 같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운수 좋은 날
감독 페르잔 오즈페텍 (2008 / 이탈리아)
출연 이사벨라 페라리, 바레리오 마스탄드레아, 발레리오 비나스코, 니콜 그리마우도
상세보기

고모라
감독 마테오 가로네 (2008 / 이탈리아)
출연 살바토레 칸탈루포, 토니 세르빌로, 지안펠리스 임파라토, 마리아 나지오날레
상세보기

스카이 크롤러
감독 오시이 마모루 (2008 / 일본)
출연 카세 료, 키쿠치 린코, 쿠리야마 치아키, 다니하라 쇼스케
상세보기

조니 매드 독
감독 장-스테파네 소베르 (2008 / 벨기에, 프랑스, 리베리아)
출연 크리스토프 미니, 데이지 빅토리아 밴디
상세보기

수치
감독 스티브 제이콥스 (2008 / 오스트레일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연 존 말코비치, 에릭 에보니, 제시카 하인즈, 스콧 쿠퍼
상세보기

헝거
감독 스티브 맥퀸 (2008 / 영국)
출연 리암 커닝엄, 마이클 패스벤더, 스튜어트 그레이엄
상세보기

이방인
감독 안네마리 자시르 (2008 / 팔레스타인, 벨기에, 스위스, 스페인, 프랑스)
출연 수헤이르 함마드, 살레흐 바크리
상세보기

영화에 대한 느낌을 적는 것은 좀 더 시간이 지나면 할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지친 상태입니다. 이틀동안에 7편을 보았는데 무리인거 같네요
더구나 전일 야간 상영후 집에 오니 새벽3시였고 다음날 아침에 다시 시작하려니 육체적으로 힘이 듭니다.

이번 영화보기에서 스스로 나의 취향에 대해서 확인을 했습니다.
비극적이거나 사회적인 영화들에 관심이 많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위의 영화들이 대부분 그렇네요.

아쉬운 것은 마이크 리의 영화 해피 고 럭키를 못본 것이네요. 이번에 상영되는 줄 뒤늦게 알았고, 아침일찍 현매를 시도했슴에도 매진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omoon2007.tistory.com BlogIcon 가슴뛰는삶 2008.10.07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 다녀 오셨군요. 대단하십니다.
    정말 피곤하셨겠어요.
    저는 부산 인근에 살때도 못갔는데..
    다 게을러서 그렇겠지요?? ㅋㅋ
    감상평 기대 됩니다.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8.10.07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시이 마모루의 스카이 크롤러가 상영중간에 결정적인 대화가 나오는 부분에서 대화가 끊어졌어요.

      그래서 주최쪽에서 복구하고 재상영하는데 약 1시간 걸렸구요. 그러다 보니 새벽1시쯤 영화가 끝났고,,이리저리 하다가 보니간 집에 와서 보니 새벽3시였습니다.

      담날은 다시 부산갈려고 일어났는데..완전 몸 다운인 상태였습니다만, 무사히 다 보고 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