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퍼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19 킹스 스피치 - 톰 후퍼 (2010)
  2. 2008.09.08 맘마미아(Mamma Mia, 2008) - 필립다 로이드 (2)
고전물은 사실은 내 개인적인 취향으로 보면 다소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  왜냐하면 그런 예전의 역사적 배경을 한 영화들은 자칫 지루하고 전개가 그저그렇다는 생각이라서 그랬다. 그런데, 킹스 스피치는 예상 혹은 기대보다는 훨씬 나았다는 점을 미리 말하고  싶다. 내가 사전에 이 영화에 대해서 안 것은 단순히 콜린 퍼스가 상을 받았고 이 영화도 유수의 다른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는 점과 제프리 러쉬와 헬레나 본햄 카터가 나오고 영국의 1920-30년대의 왕에 대한 이야기 정도라는 것이었다. 사실 20세기 초반은 1차 세계대전이후와 2차 세계대전 사이의 세계는 급격한 산업화의 과정에 따르는 과도기적인 시대였다고 생각이 든다. 이 영화에 나오는 영국 런던의 안개낀 장면에서 난 왜 그 유명한 면도날 잭을 떠올렸는지 알수 없지만 그것도 산업화의 이면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래 줄거리는 daum 영화에서 가지고 온 것이다.

때는 1939년, 세기의 스캔들을 일으키며 왕위를 포기한 형 때문에 본의 아니게 왕위에 오른 버티(콜린 퍼스 분). 권력과 명예, 모든 것을 다 가진 그에게도 두려운 것이 있었으니 바로 마.이.크! 그는 사람들 앞에 서면 말을 "더더더..." 더듬는 컴플렉스를 가졌던 것! 국왕의 자리가 버겁기만 한 버티와 그를 지켜보는 아내 엘리자베스 왕비(헬레나 본햄 카터 분), 그리고 국민들도 애가 타기는 마찬가지… 게다가 지금 세계는 2차 세계대전중! 불안한 정세 속 새로운 지도자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들을 위해 버티는 아내의 소개로 괴짜 언어 치료사 라이오넬 로그(제프리 러쉬 분)를 만나게 되고, 삐걱거리는 첫 만남 이후 둘은 기상천외한 치료법을 통해 말더듬증 극복에 도전하게 되는데… 

세기의 선동가 히틀러와 맞선 말더듬이 영국왕… 과연 그는 국민의 마음을 감동시킬 연설에 성공할 수 있을까? 



영화는 조지 5세가 죽고 난 후 말을 더듬는 조지 6세가 왕이 되면서 겪게되는 문제이다 사실 그는 내성적이고 연설을 잘 못하는 왕인 것이다. 라디오라는 매체가 생기고 모든 국민에게 왕으로서 연설을 하게 되는 상황은 자신의 컴플렉스를 그대로 드러내게 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자신이 가장 감추고픈 것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어야 하는 그런 상황을 이 영화는 보여주고 있다. 내가 이 영화에서 좋았던 것은 배우들이 절제를 잘 하고 튀어나간다는 느낌을 받지 않았다. 물론 스토리 자체가 그런 것이어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 극중 자신의 역할에 대해서 잘 이해하고 절제를 잘 했다는 느낌이다.
조지 6세역의 콜린 퍼스도 좋았지만 그를 옆에서 보좌하는 두 명의 배우 - 헬레나와 제프리 러쉬가 특히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두 배우가 그들의 역할에서 잘 절제한 연기를 보여주었기 때문에 그렇다는 생각이다. 흐름에 충실하면서 과도하지 않게 연기하는 그런 느낌 말이다.

감독은 또한 화면에서 보면 연설장면이 많아서인지 클로즈업이 많았는 데 보면서 느낀 점은 이 감독은 인물을 좌우측의 측면에 배치시키고 나머지는 여백으로 채우는 듯한 영상을 자주 잡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좌측에 인물의 얼굴을 배치하고 나머지는 배경으로 채워서 인물이 사색하는 듯한 느낌을 많이 만들어 내었고 그것이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사색적인 분위기들을 많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닌가 한다. 최근에 본 블랙스완이 인물의 성격을 많이 보여준 영화라면 이 영화는 그와는 다르게 극복해야 할 자신의 문제를 차분하게 풀어낸 영화라고 보여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맘마미아는 스웨덴 그룹 아바의 노래을 뮤지컬로 재구성한 것을 다시 영화로 만든 것이다.

뮤지컬을 보지 못했고 내가 아바의 노래들을 집중적으로 들을 시기가 아니었기에 사실 아바라는 그룹에 대해 잘알지 못한다. 기껏해야 베스트 음반이나 라디오를 통해서 들었던 음악들이 다이기에 절대적으로 내가 공감대를 형성하기에는 부족했다고 보여진다.

영화를 보기 위해서 극장에 들어갈 때, 의외로 아바의 노래를 들으셨을 법한 연배의 분들이 상당히 많이 극장에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웠다. 특히나 아주머니분들께서..

"우리 이거보고 노래방가자"라는 멘트는 압권이었다.

그것만큼 난 그들보다 공감대 형성이 덜 된 것이라고 보여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와 노래는 잘 매칭된 느낌이다. 개인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보여진다.

영화의 줄거리는 주인공여자였던 소피(아마다 세이프라이드)가 자기의 결혼을 앞두고 자기의 아빠를 찾기 위하여 세명의 후보-빌,해리,샘-를 부르고 그 와중에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바를 좋아하거나 좋아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분은 보시면 좋으실 것으로 생각된다.
아바의 베스트음반과 영화의 결합이라고 봐도 무방할 듯하니 말이다.
- 대부분 내가 들어서 귀에 익숙한 아바 노래들이 나왔다.

혹시나 안보신 분을 위한 팁을 알려드리자면 반드시 영화를 끝까지 보셔야 한다는 점이다.
끝까지 말이다. 성룡영화와 같은 것이 나온다. 따라서 반드시 끝까지 보셔야 한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은 피어스 브로스넌은 아바의 노래랑 잘 맞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었다. 내 귀가 막귀라서 그런지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그런 느낌을 받았다.
아니라고 하실 분도 있으시겠지만 말이다. 아바나 카펜터즈는 좀 부드러운 목소리가 더 어울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8.09.12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뮤지컬로 보겠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