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맛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13 트루맛 쇼(2011) - 김재환



스토리는 아주 사회고발적이라고 해야하는 건가? 아니다.방송사의 시스템을 아주 비웃는 것이고 좀 더  보면 이 다큐는 시청자들을 엿먹여버리는 것 같다. 재밌게 말이다.

대한민국 방송에서 맛은 맛이 갔다. 아니 방송이 맛이 갔다. 시청자가 뭘 보든 소비자가 뭘 먹든 아무 상관없다. 우리에게 <트루먼 쇼>를 강요하는 빅브라더는 누구인가? 
2010년 발표된 국세청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엔 하루 515개의 식당이 창업하고 474개가 폐업하는 서바이벌 게임이 벌어지고 있다. 살벌한 정글에서 생존하기 위한 식당들의 처절한 투쟁에 맛의 순수함은 사라져버렸고 미디어와 식당의 부적절한 관계가 시작됐다. 
2010년 3월 셋째 주 지상파 TV에 나온 식당은 177개. 1년으로 환산하면 무려 9,229개다. 이 중 협찬의 탈을 쓴, 사실상의 뇌물을 주고 TV에 출연한 식당은 몇 개나 될까? 대박 식당을 위한 미디어 활용법 실험을 위해 직접 식당을 차렸다. 식당 이름은 ‘맛’ 영어로 ‘Taste'다. ’맛‘의 인테리어 콘셉트는 딱 하나다, 몰래 카메라 친화적 인테리어! 모든 거울 뒤엔 카메라가 숨어있고 식당 구석구석까지 CCTV로 촬영된다. ’맛‘은 실제 영업을 하는 다큐멘터리 세트다. 평범한 식당을 TV추천 맛 집으로 변신시키는 돈의 기적은 가능할 것인가? 
미디어와 제작자의 탐욕과 조작에 관한 블랙코미디. 이제 판도라의 상자가 열린다. 



티비에 나오는 맛집 프로그램은 완전 허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정말 맛있는 집은 30년이상 된 집이거나 대를 이어가면서 해오는 집이라는 것이다. 맛있는 집? 광고대행사에 돈주고 연결해달라고 하면 다 나오게 되는 것이 맛집 프로그램이다. 차라리 케이블에서던가 양희경이 나와서 시골을 찾아다니면서 아주머니들이랑 같이 동네에서 식재료 구해서 밥먹는 그 프로그램이 정말 리얼이 아닐까? 

우리의 수준이 이정도니깐 이정도 프로그램만 만들어지는 것이라는 말이 깊게 들어온다. 

* 사진과 줄거리는 다음에서 가지고 온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