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7.17 낯익은 세상 - 황석영
  2. 2009.05.18 개밥바라기별 - 황석영 (2)
낯익은 세상 - 6점
황석영 지음/문학동네


황석영이라는 작가에 대한 기대로 사실 이 책을 집어 들었다고 해도 될 것이다. 전에 읽었던 그의 최근 전작들에 대해서 좋았기 때문이다. 바리데기.손님. 개밥바라기 별들이 나에겐 좋았다. 난지도를 배경으로 쓴 이 소설은 우리가 산업화면서 잃어버린 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 데, 너무나 오래전이라서 기억조차도 나지 않는 그런 상황을 이야기한다. 개인적으로 난지도에 대한 이야기는 오로지 사진과 TV에서만 보았다. 꽃섬이라는 옛이름은 간데없었고 난지도는 서울의 쓰레기섬이었다는 사실 정도만 알고 있었고 어린 시절 보았던 드라마에선 그 곳을 배경으로 살아가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고 메탄가스 폭발로 죽어나가는 것도 나왔다. 

난지도에 대한 사실?  - 위키피디아
 


지금도 그렇지만 난 왜 이렇게 불평등한 구조가 이어지는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을 한다. 조금은 양보를 하면 같이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작가는 단순히 산업화에 대해서 쓴 것인가? 그런 생각이 든다. 하지만, 지금은 그 난지도를 위로 덮고 공원을 만들었다. 그런데 정말 우린 공원을 만들었나? 의심해봐야겠다.

뱀다리인데 이 소설의 전체적인 흐름에 대해서는 좀 약간 실망이다. 기대치가 높았던 것이 오히려 역으로 작용했다고 생각이 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밥바라기별 - 8점
황석영 지음/문학동네

황석영..이 이름은 우리 시대의 작가중에서 다섯손가락에 꼽을 수 있는 작가임에 분명하다.

개밥바라기별은 바로 그의 자전적인 소설이다. 그가 돌아다녔던 ..세상을 느꼈던 그 느낌을 적어놓은 것이다.

사춘기에 나선 한 사람이 세상에 대해서 고민하고 나아갈 바를 느끼는 그런 것에 대해서 적은 것이다.아시다시피 원래 네이버에 연재되었던 것을 책으로 묶어서 낸 것이다. 

이 소설이 출간되고 얼마후에 그가 무릎팍에 나와서 이런 요지의 말을 했다.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곳에서 젊은이들과 소통하기 위해서 인터넷 연재소설을 쓰기로 했다"고 말이다.

이 소설에 느끼는 것은  내가 아래의 두 소설을 읽으면서 느끼었던 것과 비슷하다.


젊은 날의 초상 - 8점
이문열 지음/민음사

살아남은 자의 슬픔 - 10점
박일문 지음/민음사

당신의 젊은 날에 대해서 고민하고 그것을 간직하였으면 한다.

젊음은 소비되는 것이 아닌 그것에 대해서 고민하고 채워나가는 것이다.
그러면 그것이 언제인가 당신을 보다 더 단단하고 강하게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Book >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소년의 우울한 죽음  (0) 2009.05.20
개밥바라기별 - 황석영  (2) 2009.05.18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세프  (0) 2009.05.17
의미를 향한 소리없는 절규 - 빅터 E 프랭클  (0) 2009.05.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9.05.19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왔더니 읽고 싶은 책이 산더미...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