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최종병기 활(2011) - 김한민

by 판단중지 2011. 8. 15.



인조 반정과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하여 만들어진 영화인데 일단 중반을 넘어서서 재밌는 전개를 하고 있어서 상영시간은 잘 가는 편이다. 영화 자체의 전개속도나 이야기는 개인적으로 잘 만들어졌다고 생각을 한다. 그런데, 만주어를 하는 부분에서는 이게 잘하는 것인가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약간의 의심이 들기도 했지만 만주족 분위기는 정말 물씬 났다. 그런 점에서 만주족 추격조 역할을 하신 분들이 연기를 잘 하신 것으로 생각이 든다.  류승룡이라는 배우는 정재영과 함께 장진 감독 영화에 많이 나왔는 데 대사나 분위기를 볼 때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제일 역할에 맞게 잘 하신 듯하다. - 개인적인 취향이라서 이런 분들 좋아한다.

블록버스터 성격이라서 많은 분들이 보고 있으신 거 같은 데 사실 좀 보고 나서 인조반정과 병자호란에 좀 더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있을 거 같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