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icture

배와 오후의 등대

by 판단중지 2008. 4. 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가 이 바다에 뿌려졌다.

그를 기억하라.
반응형

'Pic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수구장  (1) 2008.04.23
배와 오후의 등대  (1) 2008.04.23
대공원 - 호랑이발 테라스에서  (3) 2008.04.23
난타 (2008)  (1) 2008.04.23

댓글1

  • 명진 2008.04.24 05:27

    기장인 줄 알았다는.
    등대를 아쉬워하는 건 사진의 의미에 대한 태클이겠죠. ^^;

    반영이 없는 바다는 좋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