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39

록페스티벌과 밴드 음악에 대한 이야기 밴드 음악이라는 것은 협업을 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고 나는 생각을 했었다. 기타, 베이스, 드럼을 기본으로 혼섹션이나 키보드 건반들이 들어와서 사운드를 좀 더 풍성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이 밴드의 골격은 역시 애니메이션 벡에도 나왔지만 드럼과 베이스이다. 이런 기본적인 사실을 느끼게 해준 밴드가 이번 2012 지산록페에서 두 밴드가 있다. 하나는 대중적으로 국내에 많이 알려진 버스커버스커였고 하나는 Los Lonely boys였다. 버스커는 사실 음반이 더 좋았던 밴드라고 생각이 든다. 라이브에서는 아직 그것만큼 사운드를 뿜어내지 못하고 있고 같이 들으신 분 말마따나 비는 곳이 많았다고 할 수 있다. 그너ㅏ 대중적인 인지도라는 것이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날 난 거의 그쪽 그린 스테이지에 있었는.. 2012. 7. 31.
배경음악으로 아주 좋은 Apple Itunes의 라디오 기능 애플의 아이튠즈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백업하거나 복원할 때 주로 사용한다. 그런데, 꼭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가진 사람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서 그냥 데스크탑에서 팟캐스트를 보고 듣고 싶거나 한 사람도 이용가능하다. 꼭 애플 기기를 사용해야만 아이튠즈를 이용가능하다는 것이 아니라는 의미이다. 예를 들어서 PC에 음원을 집어넣고 CoverFlow 기능을 써서 음악을 듣는 용도로도 괜찮다는 말이다. 아래의 내 맥북에서의 커버플로우는 윈도우즈의 미디어플레이어보다는 좀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혹자는 애플이 윈도우즈에 똥싸놓은 것이 바로 윈도우즈용 아이튠즈라고 이야길하더라) 그런데 여기에서 보면 보관함에 라디오라는 것이 있다. 이걸 잘 보신 분들이 있으실지 모르겠는데, 개인저.. 2012. 6. 17.
LowDown 30 - 중독 로다운30(Lowdown 30) - 중독 from OFFBEAT on Vimeo. 2012. 3. 31.
커트 코베인 - 90년대의 록 아이콘 죽은 자는 말이 없고..죽은 자에 대한 환상은 가득하다. 다시 광기 넘치는 사람이 있을까.. 그 만큼... 1967 : 커트 코베인 출생. 1976 : 비서였던 어머니와 자동차 수리공인 아버지가 이혼하면서 코베인은 동네 트레일러 주차장이나 또 친척집 등 이곳 저곳에서 방랑하게 된다. 후에는 시애틀에서 100마일쯤 떨어진 애버딘의 어머니 집으로 들어가 생활. 1985 : 멜빈스(Melvins)의 버즈 오스본의 소개로 유고슬라비아 태생의 베이시스트 크리스 노보셀릭과 커트 코베인과의 조우가 이루어진다. 1987 : 네 번째 드러머로 채드 채닝을 영입하는데, 그와는 이후로 3년간 함께 했으며, 이 때부터 너바나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 과 계약. 첫 싱글 Love buzz/Big cheese 발매. 1989 .. 2011. 9. 21.
박준혁의 두번째 앨범 - Human Life 박준혁 - 2집 Human Life - 박준혁 노래/브라우니 (구 파스텔뮤직) 박준혁의 두번째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현재 이 글을 쓰는 시점에도 난 이 앨범을 배경으로 틀어놓고 글을 적고 있다. 브라우니(구 파스텔 뮤직)의 아티스트나 앨범들은 상당히 좋은 음반들이 많다. 박준혁은 사실 그렇게 많이 알려진 아티스트도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유형의 아티스트를 아주 오랜만에 본다고 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박준혁 1집 - Private Echo - 박준혁 노래/브라우니 (구 파스텔뮤직) 그의 전 앨범도 가지고 있는 데 그 앨범은 지금으로부터 약 3년전에 나온 Private Echo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그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의 느낌은 사운드가 상당히 노이지하면서 보컬도 중저음으로 형성되는 록를 .. 2011. 4. 2.
Pavarotti - Nessun Dorma - Turandot, Puccini 한밤에 오페라를 듣다. 책읽기에 배경음악으로 좋은 2010. 8. 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