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

Punk Day in Moo-Monk- 2008.05.25

by 판단중지 2008. 5. 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클럽에 다녀왔습니다. 나이먹고 주책이라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무시하고 갔습니다. 정보는 위의 포스터를 보시면 아실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공연시작전인 상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밴드로 SideCar가 올라왔습니다. 포스터상과는 밴드들이 좀 변경된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밴드는 난봉꾼입니다. 그런데..난봉꾼같은 사운드는 아니었습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 밴드는 21Scott였습니다 저랑 사운드가 좀 맞는 듯한 느낌의 밴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램하시는 어린 분들도 계시고.. 좋았습니다. 상당히. 좁지만 그 안에서 기차놀이도 하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은 킬러 바비가 올라왔습니다. 밴드 리스트에서는 마이너리티 그루브였는데요 밴드명을 조만간 바꾸고 보컬이랑 같이 공연할거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쪽의 이 분이 보컬인데 상당히 좋았습니다. 두 곡을 부르고 내려갔는데, 이상은의 언젠가는과 비틀즈의 Let it Be를 커버했습니다. 그런데, 펑크에 맞게 빠르고 좀 더 강하게 두 곡다 편곡해서 불러서 인지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또한, 무대매너가 다른 밴드의 보컬과 달리 좀 더 앞으로 나와서 관객을 유도해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우스베이입니다. 제가 여기서 본 마지막 밴드였는데요. 제가 알기론 사우스베이가 마지막밴드였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부산이라서 차시간도 있고 이 밴드가 마지막으로 부를때쯤에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 올려서 좀 옮겨도 주시고 말입니다.


공연장이 좋은 점은 - 특히, 록 - 에너지가 느껴진다는 것입니다.

펑크록은 그중에서도 특히 더 그렇구요. 단지 느끼게 되는 것은 부산지역 로컬밴드들의 몇 가지 특징이 영어로 가사를 대부분 쓴다는 점입니다. 자작곡을 다들 가지고 있구요.
또한, 생각보다 연륜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펙터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클린한 기타톤을 밴드들이 선호하는 거 같았습니다.
- 한때 그런지의 징징거리는 노이지한 기타를 저도 좋아했습니다.

아쉬운 점은 Demo를 좀 만들어서 판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가 몰라서 못 구한 점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밴드들이 좀 더 자기 개성이 강해졌으면 하는 바램도 듭니다.

하지만 기대보다 공연은 좋았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음달에도 한다고 하니 그때도 갈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부산 지역에 이러한 록씬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반응형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ors - Light My Fire.  (4) 2008.06.06
Punk Day in Moo-Monk- 2008.05.25  (2) 2008.05.26
REM - Losing My Religion  (2) 2008.05.04
펜타 록 페스티벌 2008 - 1차라인업  (0) 2008.04.2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