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usic

장기하와 얼굴들 - 싸구려 커피를 마시러 갔다온 부산.

by 판단중지 2009. 4. 12.

오랜만에 역시 클럽에 왕림을 하시었다. 요즈음의 문제적인 장기하 공연을 보러 말이다.


사실 이  공연은 갈까말까 고민을 했었다. 그런데 마침 표도 용하게 구해졌고 보고싶기도 했고 해서 시간을 어떻게 맞추어서 본 공연이다.
장기하의 저 꽃 수술 재킷은 마치 전년도 펜타의 카사비안의 보컬의 그 것을 연상시킨다.

펜타포트 2008 블로그



역시나 이 공연의 압권은 싸구려 커피를 부르고 난 담에 문제의 그 미미시스터즈가 등장하고 나서부터였다.



맥주도 한잔 하시기도 하고. 아참 장기하가 맥주 10병인가 샀다. 그리고 나눠주면서 마시라고
어치피 성인대상 공연이라서 마셔도 된다고.


미미 시스터즈..이 두분은 10시넘어가니깐 의상이 야릇(?)해졌다.


개인적으로 비용 대비 만족지수 100%이상이다. 아쉬운 것은 이들이 1개의 앨범을 낸 관계로 레파토리가 부족했지만 나름 열심히 공연을 해주었다는 점이다.

사실 좀 빨리 끝나서 아쉬웠다. 9시 시작해서 10시 40분 전후에 끝났으니간 말이다.

그러나, 이 밴드를 실제로 보면서 느낀 점은 이 밴드의 노래나 퍼포먼스 등이 대단하다는 점이었다. 작은 클럽에서 연주하면서 쌓은 것이겠지만 정말 잘 꾸며진 쇼를 보여준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나름 계산된 상태에서 공연을 하고 구성이 탄탄하다는 점이었다.
물론 내가 본 공연이 작은 클럽이어서 그럴런지도 모르지만 말이다.

개인적으로 이 밴드가 왜 작년에 화제가 되었는 지를 확인한 시간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Ps. 공연보러 가야지라고 생각하게된 결정적 계기는 정군(http://junggun.net )때문이다. 이 녀석이 오아시스 공연하는 날 전화해서 염장질러서 나도 공연장에서 전화질했는데..영화본다고 정군이 생깠다. 두고보자. 정군- -;


반응형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와 얼굴  (2) 2009.04.17
장기하와 얼굴들 - 싸구려 커피를 마시러 갔다온 부산.  (3) 2009.04.12
Incubus - Drive  (0) 2009.01.03
장기하 - 싸구려 커피  (2) 2008.12.24

댓글3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12 23:43

    노래 듣기나 인간다운 퍼포먼스는 소극장이 더 나은듯 싶더군요..
    답글

    • Favicon of https://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9.04.13 12:02 신고

      아무래도 커다란 공연장은 밴드와 관객이 소통하기에는 거리가 좀 멀거든요..그래도 가고싶은 밴드들도 있긴 합니다만..

  • MJ 2009.04.28 12:59

    미미 언니들(이라고 하기엔 뭔가 아닌 듯 싶지만.. 자매라고 하기엔 또 뭣하니까요..)의 작고 딴딴한 풍채와 압도적인 포스. 장기하의 대중화는 실질적으론 이 언니들의 힘이 아니었을까요. 아무튼 전 이 미미들이 정말 좋아요. 미미들이 아니었다면 볼 생각도 안했을지 모르죠. ^^

    이 공연의 레퍼토리는 앞서 대구와 완전히 동일했다고 하더라고요. 역시 1집 가수라 어쩔 수 없었던 거겠죠. 앞으로도 자주 볼 기회가 있으면 좋겠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