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축학 개론

by 판단중지 2012. 4. 8.



그냥 머 봤는데..누구 이야기처럼 남자들의 첫사랑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항상 그렇게 좋았을까? 

나에게는 엇갈리고 상처투성이인처로 돌아보게 된 것은 아닐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은 아닐까?

혹시나 말이다. 내가 누군가에게는 쌍놈이었을 수도 있고 말이다. 




반응형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하는 건축가 - 정재은  (0) 2012.04.22
건축학 개론  (0) 2012.04.08
치코와 리타  (0) 2012.04.08
화차(2012) - 변영주  (0) 2012.03.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