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75

장독대 2009. 8. 21.
평등 - 인도의 한 사람과 나 어제는 비가 하루종일 인도 첸나이에 왔습니다. 점심을 먹기 위해서 한국식당에 차를 타고 가는 중에도 비가 역시나 많이도 왔습니다. 그런데, 식당으로 가기 위해서 유턴을 하기 위해서 잠시 기다리는 동안에 한 사람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 사람의 차림은 대략 이러했습니다. 머리- 한 몇년은 기르고 감지 않았을 법한 그런 길이와 덩어리들 셔츠- 검은색인데..더러워져서 검은색으로.구멍도 난... 다 떨어진 검은 바지 - 아주 구멍이 숭숭난 그런 바지말입니다. 사실 더러워져서 검어진 것인지도 신발 - 물론 없습니다. 맨발입니다. 우산-당연히 없습니다. 사실 비가 폭우 형태로 그때 오고 있었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난 한국이라는 곳에 태어나서 출장을 와서 승용차를 타고 한끼에 300 루피나 하는 .. 2009. 8. 19.
부산 선셋 라이브 관련 - 오픈 스페이스 배 위치 지도 부산의 선셋라이브가 3회째입니다. 잘 모르시는 분은 아래 전에 제가 쓴 링크를 보시면 이해가 될겁니다. 2009/08/08 - [Music] - 2009 Busan Sunset Live 위치가 다소 외진 곳이라서 찾기 어려우실수도 있는 분을 위해서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웹사이트 참조하시길.가격이 착해서 볼만 합니다. http://www.busansunset.com/ 2009. 8. 12.
2009 Busan Sunset Live 작년에 여기에 갔었다. 거기서 내 바로 앞에서 아주 블루지하게 기타를 치는 김마스터를 만났기도 했다. (네이버 이주의 국내 음반이 김마스터의 음반이다.- 요기링크) 개인적으로는 이장혁과 캐스커를 보고 싶은데..올해는 그런 행운은 나에겐 요원한가 보다. 이 공연 교통편이 불편하다는 점 이외에는 강추다. 아주 가격대비 초만족을 줄것이다. 깊은 산속에 있어서 들어가고 나올때 20-30분 걷거나 셔틀을 잘 이용해야 한다. 작년에도 야밤에 걸어 내려오다가 밤 12시에 셔틀탔다. 랜턴을 하나 가져가야할지도 모르겠다 돗자리도 필요하다.^^; 물이랑 음료랑 간단한 먹을거리는 있지만 싸가는 것도 괜찮다. 2009. 8. 8.
채영주 - 바이올린 맨 바이올린맨 - 채영주 지음/문학과지성사 채영주의 소설을 읽은 것은 군대에 있을 무렵, 한창 지하벙커에서 몰래 책읽기에 탐독하던 때이다. 이때에는 휴가자들이 사온 책을 먼저 검열한 후에 올려보내곤 했다. 그때의 채영주의 소설 [크레파스]를 읽고 난 첫 느낌은 '이거 영화만들면 참 좋겠다'였다. 그리고, 바이얼린 맨을 읽고 난 후의 느낌도 그때와 비슷하다. (바이얼린을 만들어서 파는) 사람에게 있어서 중요한 것은 만들기 위한 과정과 그 바이올린을 사서 쓰는 사람이 잘 쓰는 것일 것이다. 결국은 바이얼린 만드는 사람과 나, 그리고 방에 세들어 사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이 소설은 묘사하고 있다. 좁지만 다양한 인간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다. 채영주는 상황의 묘사능력이 뛰어나 보인다. 마치 읽은 사람에게 영상을 보.. 2009. 8. 4.
부석사의 겨울 영주에 계신 사진 찍으시는 분에게서 아주 오래전에 허락을 받은 후에 가지고 온 것이다. 이 사진 볼때마다 생각하는 것인데 난 가을에만 부석사를 갔었고 눈이 온 겨울에는 가지 않았던 듯하다. 2009. 8. 4.
바다 누군가는 바다에 생각을 묻고 여름의 끝에서 생각을 하게 된다. 어느 날 가만 생각해보니 내가 바다를 가끔 보러 가는 이유는 수평선때문일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끝을 보면 그 끝이 바다인지 하늘인지 알 수가 없는 상태에 이르게 되는 그런 느낌말이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모호함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인생은 모호함에서 출발하는 것이 아닐까? 한국어가 가지는 언어의 모호함은 때로는 좋지만 좋지 않을 때도 있다. 그것은 개념을 명확하게 규정하게 힘들게 만든 모호함때문이다.  결론적으로 모호함은 스스로를 조금씩 가라앉게 만드는 아주 특이한 것이다. 2009. 8. 1.
양군의 밴드..'라플레시아'의 'Love is..' 백곰이 한컷만 나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1 인 2009. 7. 1.
탱고 - 송영훈 공연 아시는 분의 도움으로 탱고 공연을 보게 되었다. 첼리스트 송영훈과 피아졸라밴드의 피아니스트 파블로 징어, 클라리넷의 호세 프랑크 바예스테르가 같이 연주하는 탱고 공연이었다. 서울에서는 아르헨티나에서 오신 탱고 댄서 두 분이 나오셨지만 지방공연에선 국내 탱고 댄서 두분이 나오셔서 곡에 맞추어서 탱고를 추셨다. 그런데, 이 탱고를 보면서 느낀 점은 현란하면서도 유연한 발놀림이라는 것이다. 탱고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살펴보려면 아무래도 EBS의 동영상이 빠를 듯하다. 공연을 보시는 분들이 많았고 탱고 댄서분들까지 나오셔서 상당히 기억에 남을만한 공연이었다. 2009. 6.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