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k List.
01. 나는
02. 기다려
03. 그렇게 말하지 않았어
04. 미련
05. 우주꽃사슴
06. 말해봐
07. 유혹
08. 죄송합니다
09. 8월
10. 동정
11. 묻지말아줘
12. 타협의 비

Member.
보컬 박건
기타 윤병주
베이스 이상문
드럼 박경원

노이즈가든 ..이름에서 알아들 먹었겠지만 사운드가든의 이름과 비슷하다. 사운드의 반대가 노이즈라고 보면 이들은 사운드가든의 반대편에 서 있어야 정상이다.

내가 이들의 앨범을 처음 접한 그 시점(98년즈음)에서 보면 이들은 반대편이 아니라 그쪽 편에 서 있었다. 그런데, 절대로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사운드가든이 얼터너티브 록만으로 포장되어진 밴드로 보여지는 것은 부당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노이즈가든 또한 그러한 포장으로 보여지는 것 또한 부당하다. 더구나 음반을 들어보면 이건 하드록에 가깝다고 느낄 것이다.

이렇게 오랜 시간이 지난 다음에 왜 이들의 음반에 대한 이야길 다시 하느냐는 것이냐면 그냥 생각나서 이다. 언니네 이발과의 1집 프로듀싱을 기타리스트인 윤병주가 했다는 사실이 문득 생각나서이다.

그리고, 지금은 대부분 약간 말랑말랑한 록음악이 주류인 지금에서 보면 하드록스타일의 록밴드들을 보기도 힘들다는 사실이 생각나서이다.

처음 이 앨범을 듣고 나서 기타사운드가 정말 깔끔하고 대단하다고 느꼈다. 무엇인가 힘이 느껴진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 후에 이런 사운드를 뿜어내는 기타소리를 국내 밴드 앨범에서 들어본 기억이 없다.

이 밴드가 오래 지속되었으면 윤병주의 기타를 더 들을 수도 있었지만 두 장의 앨범으로 이 밴드는 사라졌다.그후에도 물론 사이드 프로젝트 앨범들이 나왔던 것으로 보이지만 다시금 본격적인 밴드 생활을 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난 그 것이 내심 못마땅하다. 솔직히.말이다. 이렇게 실력있는 기타리스트가 묻혀버린 그런 현실이 못마땅하다.

더구나 이들의 음반은 이제 절판이다. 2번째 정규앨범은 나도 가지고 있지 않다. 어디서 구할수 없을까?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mian Rice - Volcano  (0) 2008.10.14
노이즈 가든 (Noize GaRdEn) - Noize Garden, 1997  (3) 2008.10.13
2008 pentaport rock - feeder  (3) 2008.07.31
2008 PentaPort - Underworld  (0) 2008.07.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8.10.15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레코드 중고매장에 가끔씩 보이던데 말입니다.
    2집. 미개봉은 3만원가량 하던데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8.10.15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떻게..어떻게..하여 mp3 구했다네..쿠하하.

      근데. 이밴드 좀 더하지..정말

      이런 스타일의 밴드는 좀 더 해줘야 스펙트럼이 다양해진다 이말이지. 단순히 맨날 말랑한 록만 해대면 재미없자나. 좀 더 하드한것도 있고 메탈도 있고 해야 좋은데 말이야.

  2. Favicon of http://rks01.tistory.com BlogIcon 도기스탈 2008.10.26 2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아 안녕하세요 ;
    트랙백 쏴주셨는데 너무나도 늦게 왔습니다.

    트랙백을 발견하지 못했거든요.
    워낙에 트랙백 같은걸 본적이 없던지라.
    당연히 없으려니 했다가 늦게 발견해서요.

    정말 대단했던 밴드입니다. 대중들의 관심이 좀더 있었다면
    그렇게 사라져선 안될 밴드중에 하나였지요.

    톰보이 락컨테스트 우승에 이어서 그 기세를 제대로 몰아갔으면
    정말 장성했을 밴드였는데요.

    아 그리고 저도 노이즈 가든의 2집은 들어보진 못했습니다.

    사실 나온지도 몰랐지요.

2008 pentaport rock - feeder

Music 2008. 7. 31. 21: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8.04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피더 다른 동영상은 없으신쥐. ㅠ.ㅠ
    재밌었나요?
    혹시 will be back 이라던가, 그런 코멘트는 없었가요?
    악악. ㅠ.ㅠ

    • Favicon of https://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8.08.05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동영상은 사실 님을 위한거죠.
      펜타 안온다길래.^^;

      하여간 다 들었는데..그런말은 못들었어요
      카사비안이랑 트래비스만 조만간 함 다시 들릴께..
      이런 멘트 날려주었던 걸로 기억됩니다.

      머 피더 공연때 애들은 방방떴습니다. 전 약간 뒤라서

      앞에 펜스 몇몇 애들은 압사수준이었다고 나중에 그러더군요.

    •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8.06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충동적인 게으름. 뭐 이런거였던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해보면. ㅜ.ㅡ
      가서 님도 뵙고 뭐..ㅋㅋ 이거저거 나름 재미있었을텐데.
      제친구는 이제 펜타얘기 아예 안꺼내는데.. 미안해 죽겠다능 ^^;;
      아..펜스한번 잡아봤으면 좋겠네요.

2008 PentaPort - Underworld

Music 2008. 7. 31. 01:3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집 한송이 저 들국화처럼 - 10점
박광현/신촌뮤직

박광현이란 이름을 아시는 분이 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 이러면 아실 거 같다. 이승철이 부활에서 잠깐동안의 나락으로 떨어졌을 때 다시 뜨게 만든 그 노래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의 작사/작곡자가 박광현이다.

이 노래가 완전 뜨고 난 이후에 박광현은 개인 1집음반을 내놓는다.
물론 대중적인 성공이랑은 당연히 거리가 멀었다. 그럼에도 난 저 타이틀 곡을 가끔씩 들었다. 내가 고등학생이었을 때로 기억이 되는 데, 테이프를 사서 집에서 가끔 듣곤 했다. 그 테이프는 아직도 가지고 있다.

이후에 이 싱어송라이터께서는 데이지라는 보컬밴드를 만들어서 활동하기도 한다. 오래전부터 이 밴드가 부른 1집음반을 구하려고 생쑈를 해댔다. 그런데 그저께 부산 중고음반가게에 이것이 있단 것을 알고서 구했다. 12,000원주고 샀다.

데이지 1집

데이지 1집 Hello, Miss Daisy


이 음반과 개인솔로 음반은 공통점이 있다. 장비를 써서 약간 보컬이 울리게 만들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다른 박광현의 노래를 들어보아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생각해볼 때 데이지의 노래중에서 내가 알고 있던 그 노래 " 나의 작은 새"가 가장 맘에 들고 다른 곡들은 그렇게 내 귀에 쏙 들어오는 느낌은 아닌것이다.

오히려 박광현의 솔로 1집음반에 있는 곡들이 훨씬 나에게 더 듣기 좋은 것이다.
풍경화속의 거리같은 곡은 정말 가사도 그렇고 분위기도 그렇고 맘에 드는 곡인 것이다.

지금은 이 분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하다. 앨범도 안내신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는 데 말이다.
반면은 이승철은 계속 음반내고 그렇게 활동을 하고 있는데..정말 이 분 궁금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17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Kingston Rudieska - SKAFICTION - 8점
킹스턴 루디스카 (KINGSTON RUDIESKA) 노래/파스텔뮤직 (Pastel Music)

이 밴드에 대한 사전 정보는 전무했다. 아니 없었다. 이 밴드를 처음 접한 것은 서울시청광장앞에서의 공연때문에 알게되었다.

그날의 날짜는 정확하게도 기억이 안나지만 이들은 약 10시경쯤에 무대에 올라왔다, 그전에는 다른 밴드들도 올라왔지만 이 CD를 나에게 선물하신 모 분께서 이 밴드의 음악을 강추하셔서 들어보기로 했다. 그러나, 두 곡이 시작할 때 쯔음에 동생이 대한문으로 와서 집에 가자고 연락이 와서 미리 빠져나와서 동생집으로 향하긴 했는데 그 때 들었던 느낌은 이 밴드가 상당히 풍부한 음향을 뿜어낸다는 느낌이었다

물론 아래에 보는 바와 같이 밴드 멤버들이 여러가지 브라스밴드의 성향도 있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 리듬감이 없으면 사실 이런 것은 있으나 마나 한 것이다.

Band Members
최철욱/ trombone.vocal
오정석/ trumpet.flugelhorn
정은석/ trumpet.
박헌상/ tenor sax.
정재현/ baritone sax
서재하/ guitar.
최문주/ bass.
유선화/ drum.
이종민/ Keyboards
이석율/ MC,Vocal.percussion

그리고, 이런 스카나 레게같은 음악은 일반적인 록팬에게는 다소 접근하기 어려운 것이다. 그래서 사실 정말 골수들만 이런 음악듣는 것으로 알고 있고 말이다.

CD Track List
1. SKAFICTION
2. MY COTTON CANDY
3. TOP O' THE MORNING
4. 걷고 싶은 거리
5. 비오는 날
6. CAROUSEL
7. SHOOTING STAR(Feat.YOZOH)
8. A PIECE OF PEACE
9. PSYCHOPATH
10. RUDIE'S AROUND
11. OSCAR WILDE(REPRISE)

하지만, 내가 어제 두 번째로 전체적으로 들어본 느낌에서는 대중에게 좀 더 편안하게 다가 설수 있다는 느낌도 들었다. 그래서 7번트랙의 요조도 피쳐링을 한 것이 아닐가 싶기도 하다.
- 요조는 내가 알기론 주로 소규모아카시아밴드와 작업을 했다.

도입부인 SKAFICTION은 상당히 이 음반의 전체적인 방향을 잘 설명해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번쯤 약간 다운되어 있을 때나 여름바닷가에서 이 밴드의 음반을 들으면 더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PS. 슈팅스타 트랙을 이름만 보고서는 언니네 이발관의 슈팅스타 리메이크로 착각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르페 디엠 2008.07.13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즐거운 시디 받으셨네요~

  2. 카르페 디엠 2008.07.19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데블돌까지나요..시니컬한 에포케님이 웬일..
    황공하옵니다------

Glastonbury 2008 -

Music 2008. 7. 1. 00:27
2008 Glastonbury가 시작되었다. 펜타도 준비되었다.

Amy Weinhouse - jones/rehab


Wonderwall - Jay-z Live At Glastonbury

와우..! Jay-Z가 오아시스의 Wonderwall을 노래한다..푸후훗..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Kingstone Rudieska - SKAFICTION  (3) 2008.07.07
Glastonbury 2008 -  (0) 2008.07.01
Clash - I fought The Law.  (4) 2008.06.08
Doors - Light My Fire.  (4) 2008.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Clash - I fought The Law.

Music 2008. 6. 8. 22:18
클래쉬는 펑크(Punk)의 전설같은 밴드이다. 그들의 앨범 London Calling은 섹스 피스톨즈의 데뷔앨범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조 스트러머 또한 자니 로튼보다 못하지 않고 말이다.

처음 런던콜링의 앨범 자켓을 보았을 때 다분히 선동적이고 파괴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지만 펑크의 매력은 솔직하고 직선적이라는 데에 있다. 선동적이고 말이다.




Drinkin' beer in the hot sun
I fought the law and I won

I needed sex and I got mine
I fought the law and I won

The law don't mean shit if you've got the right friends
That's how the country's run
Twinkies are the best friend I've ever had
I fought the law
and I won

I blew George and Harvey's brains out with my six-gun
I fought the law and I won

Gonna write my book and make a million
I fought the law and I won

I'm the new folk hero of the Ku Klux Klan
My cop friends think that's fine
You can get away with murder if you've got a badge

I fought the law
And I won
I am the law
So I won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Glastonbury 2008 -  (0) 2008.07.01
Clash - I fought The Law.  (4) 2008.06.08
Doors - Light My Fire.  (4) 2008.06.06
Punk Day in Moo-Monk- 2008.05.25  (2) 2008.05.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8.06.11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네요. 예전에 한참 꼽고있었는데.
    섹스피스톨즈때문에 얘네들 우리나라에선 좀 찬밥이지만.
    사실 상당했지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8.06.11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 스트러머에 대한 영화도 있는 걸로 아는데..

      제천영화제에서 한거 같은데..못봤네.

      하여간 개인적으로 저 자켓이 맘에 든단 말이여.

  2. Favicon of http://todayis.tistory.com BlogIcon super-star 2008.06.11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앨범 있었는데 말이죠... ㅋㅋ
    클래쉬란 밴드 꽤좋은 펑크밴드죠. ㅋㅋ

    간만에 좋은 곡 잘듣고 갑니다.

    • epoche 2008.06.11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저도 사실 오랜만에 Cd 정리를 좀 하다가..찾은 거죠

      아시는 분이 안드는 시디를 주시는 바람에..그걸 정리하던 차에..여러가지 음반들이 나와서 아..내가 이것도 들었었지..하던 참이었습니다.

      아..근데..임베딩 프로그래밍하시는 분인가보네요..^^

      전 VB+ASP만...그쪽에 관심은 많은데..전산실이라는 데 있으니 그냥 하던거만 해서..답보상태입니다.

      ^^;

Doors - Light My Fire.

Music 2008. 6. 6. 17:51

You know that it would be untrue
You know that I would be a liar
If I was to say to you
Girl, we couldn't get much higher

Come on baby, light my fi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Try to set the night on fire

The time to hesitate is through
No time to wallow in the mire
Try now we can only lose
And our love become a funeral py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Try to set the night on fire, yeah

The time to hesitate is through
No time to wallow in the mire
Try now we can only lose
And our love become a funeral py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Try to set the night on fire, yeah

You know that it would be untrue
You know that I would be a liar
If I was to say to you
Girl, we couldn't get much higher

Come on baby, light my fire
Come on baby, light my fire
Try to set the night on fire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Clash - I fought The Law.  (4) 2008.06.08
Doors - Light My Fire.  (4) 2008.06.06
Punk Day in Moo-Monk- 2008.05.25  (2) 2008.05.26
REM - Losing My Religion  (2) 2008.0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밤껍질을 좋아하는 발레슈즈 2008.06.10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노래 많이 들어봤었는데..도어즈 노래였구나
    아주 오래전 도어즈 영화본 것은 생각나요
    길에서 죽어가던 인디언의 영상만이 남아있는

    • Favicon of https://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8.06.11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레이 만자렉이 도어즈 영화 새로 만들어서 연말에 개봉한단 소문이 있답니다.


      말씀하신 올리버 스톤의 도어즈에서는 발킬머와 로맨틱코메디를 하시는 멕 라이언께서 연인으로 나오고 말이죠.

      아참.. 래리 플랜트대 사람들에서는 커트 코베인의 마나님이신 코트니가 나오기도..^^;

  2. 수리 2008.06.13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답답했던 시절을 함께 해준 도어즈...
    오랜만에 잘 듣고 간다 친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클럽에 다녀왔습니다. 나이먹고 주책이라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무시하고 갔습니다. 정보는 위의 포스터를 보시면 아실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1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아직 공연시작전인 상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25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첫번째밴드로 SideCar가 올라왔습니다. 포스터상과는 밴드들이 좀 변경된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6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두 번째 밴드는 난봉꾼입니다. 그런데..난봉꾼같은 사운드는 아니었습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6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6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2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15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세 번째 밴드는 21Scott였습니다 저랑 사운드가 좀 맞는 듯한 느낌의 밴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6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슬램하시는 어린 분들도 계시고.. 좋았습니다. 상당히. 좁지만 그 안에서 기차놀이도 하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50sec | F/1.8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그 다음은 킬러 바비가 올라왔습니다. 밴드 리스트에서는 마이너리티 그루브였는데요 밴드명을 조만간 바꾸고 보컬이랑 같이 공연할거라고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6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3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앞쪽의 이 분이 보컬인데 상당히 좋았습니다. 두 곡을 부르고 내려갔는데, 이상은의 언젠가는과 비틀즈의 Let it Be를 커버했습니다. 그런데, 펑크에 맞게 빠르고 좀 더 강하게 두 곡다 편곡해서 불러서 인지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또한, 무대매너가 다른 밴드의 보컬과 달리 좀 더 앞으로 나와서 관객을 유도해서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우스베이입니다. 제가 여기서 본 마지막 밴드였는데요. 제가 알기론 사우스베이가 마지막밴드였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부산이라서 차시간도 있고 이 밴드가 마지막으로 부를때쯤에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6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25sec | F/1.4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 30D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1.6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머리 올려서 좀 옮겨도 주시고 말입니다.


공연장이 좋은 점은 - 특히, 록 - 에너지가 느껴진다는 것입니다.

펑크록은 그중에서도 특히 더 그렇구요. 단지 느끼게 되는 것은 부산지역 로컬밴드들의 몇 가지 특징이 영어로 가사를 대부분 쓴다는 점입니다. 자작곡을 다들 가지고 있구요.
또한, 생각보다 연륜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펙터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클린한 기타톤을 밴드들이 선호하는 거 같았습니다.
- 한때 그런지의 징징거리는 노이지한 기타를 저도 좋아했습니다.

아쉬운 점은 Demo를 좀 만들어서 판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가 몰라서 못 구한 점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밴드들이 좀 더 자기 개성이 강해졌으면 하는 바램도 듭니다.

하지만 기대보다 공연은 좋았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음달에도 한다고 하니 그때도 갈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부산 지역에 이러한 록씬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ors - Light My Fire.  (4) 2008.06.06
Punk Day in Moo-Monk- 2008.05.25  (2) 2008.05.26
REM - Losing My Religion  (2) 2008.05.04
펜타 록 페스티벌 2008 - 1차라인업  (0) 2008.04.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2008.05.27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의 클럽이라. 후- 좋으셨겠어요 : )

    • epoche 2008.05.27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전자였습니다. 그냥 나를 어디에 함몰시키기 위한 하나의 방편이었습니다

      일부는 성공..일부는 실패

REM - Losing My Religion

Music 2008. 5. 4. 22:00



본래 난 고등학교 때까지는 록음악을 듣지 않았다.

촌동네에서 들을 수 있는 거라고는 고작해야 라디오에만 나오는 잘나가는 POP이나 그런 류의 음악들만 들을 수 있을 뿐이었다.

대학에 들어가서 학교내에 음악감상실이 있었다. - 지금도 있을런지는.

그 공간에선 사람들이 조용히 음악을 신청하고 음악을 듣거나 아님 책을 보거나 할 수 있는 정말작은 공간이었다. 아는 사람만 안다는 그런 곳이었던 거다. 그 곳에서 정말 많은 음악이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 이것저것 기회가 닿으면 닥치는 대로 들었다. 91년무렵의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정말 열심히 나름 들었다.

그런중에 REM의 Losing My Religion을 듣고 비디오클립을 보게되었는데. 이건 정말 충격이었다. 난 그때부터 록음악을 찾아서 듣기 시작한거다.

누구나 계기가 있다. 나에겐 REM이 그 계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8.05.04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엑슬로즈의 터질듯한 반바지에 반해서 이지요.
    그리고, 세바스챤바하의 그 미모에 넋을 잃고요.
    뭐, 그랬어요.ㅎㅎ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8.05.04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에겐 No 1 밴드인셈이야.

      새앨범인 나왔는데..그 앨범이..예전의 Monster 앨범
      분위기가 나서 좋아.. 그후로는 들어보고 음반도 안
      샀던거 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