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

Just Talk 2010. 2. 5. 00:31
요즘 문득 드는 생각이 무라카미 하루끼가 쓴 책의 주인공인 와타나베가 다니던 대학의 선배가 하던 말이 생각난다. 그것은 바로 "죽은지가 30년은 지난 작가의 책"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약간 부정확할 수도 있다.)

요즘 들어서 이 말에 대해서 참 공감하고 있다. 그것은 작가가 글을 쓰고 난 후에 그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그 것이 효용가치가 인정받을려면 30년은 걸려야 한다는 의미일 것이다. 또한, 30년간은 읽히었다는 다른 의미도 가지고 있다. 

따라서, 결론을 분명히 말하자면 고전읽기를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현재의 트렌드를 따라가지 말자는 것이 아니라 균형잡힌 책읽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달에 한번 나가는 모임에서는 대부분 자기계발서를 많이 읽지만 난 소설이 좋다. 하지만 그보단 최근에는 사회과학이나 인문학 서적에 더 끌린다.

여러가지 책을 보고 있지만 난 너무나 무식하고 그렇다고 노력을 하고 있지도 않다.
점점 더 자신이 없어지고 게을러지고 있다.

이번주에는 무조건 영화 한편과 책 한권, 그리고 시디 한장을 쭈욱 다 들을 생각이다.



'Just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용, 공허, 개념, 맹목  (0) 2010.02.08
책읽기  (2) 2010.02.05
Naver CheckOut 연말 이벤트 - 아이폰을 드립니다.  (0) 2009.12.31
이야기  (2) 2009.12.31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06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10.02.06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 모임에 나가서 얻는 것은 내가 보지 못한 다양한 시각입니다. 그리고 사실 자기계발서를 그렇게 안좋아하지만 다른사람의 읽는 것에 대해서 여러가지 시각을 얻기 위해서입니다.

      오히려 전 소설같은 것에 더 끌리거든요.

      도움말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