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크로넨버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15 이스턴 프라미스(Eastern Promises, 2007) - 데이빗 크로넨버그
  2. 2007.09.18 폭력의 역사 - 데이빗 크로넨버그 (2)

이스턴 프라미스
감독 데이빗 크로넨버그 (2007 / 미국)
출연 비고 모르텐슨, 나오미 왓츠, 뱅상 카셀, 아민 뮬러-스탈
상세보기

크로넨버그의 폭력에 대한 연작물중에서 두 번째이다.

첫번째는 아시는 바와 같이 폭력의 역사다. 비고 모텐슨이 역시 주연이었던 그런 이야기다.
2007/09/18 - [Movie] - 폭력의 역사 - 데이빗 크로넨버그

배경은 런던이며 주인물들은 러시아 인들이다. 러시아에서 런던으로 온 14세 소녀가 죽으면서 그녀가 출산한 아이의 친척을 찾아주려는 조산원 안나(나오미 와츠)와 러시아 마피아인 키릴(뱅상 카셀)과 그의 아버지 세미온(아민 뮬러 스탈), 그리고 그들의 조직에 잠입하고자 하는 FSB(KGB의 후신) 요원인 니콜라이(비고 모텐슨)의 이야기다.

이 영화에서는 역시 다수 폭력적인 장면들이 등장한다. 직설적이게 말이다.
- 거장이라고 알려진 다수의 분들이 최근작 영화에서는 폭력을 아주 리얼하게 보여주고 있다.

왜 19세이상 관람가인지를 아주 확실히 보여준다. 면도칼로 목을 긋는 장면에서는 살들이 면도칼로 베어져서 피가 베어나오는 장면을 아주 그대로 보여준다.

지금까지 내가 본 폭력 혹은 결투장면에서 가장 처절했거나 사실적인 장면을 꼽으라면 이 영화의 목욕탕 암살시도 장면을 꼽을 것이다. 이 장면은 키릴의 아버지인 세미온이 자신의 자식대신에 니콜라이를 상대방에게 키릴로 인지하게끔하여 미끼를 던진 것이다.

이 장소가 목욕탕인데 암살자 두명과 니콜라이의 결투씬이다. 벌거벗고 싸우는 이장면에서 가장 사실적인 장면들이 나온다. 영화를 보고 난후의 혹자는 이 장면만으로도 이 영화에 상이라도 줘야한다고까지 이야기를 했다.

전체적인 완성도에서 볼 때는 확연히 폭력이 무엇인지를 암시하고 있다. 다만, 그것이 악의적이냐?아니면 선의냐인데..그러나 그것만으로도 폭력이 과연 정당하다고 할 수 있을까?
조직에 잠입하기 위해서 폭력과 매춘을 일삼는 니콜라이가 과연 정당한 것인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Not defined | Unknown | 0sec | f0 | 0EV | 0mm | ISO-0 | No Flash


데이빗 크로넨버그의 2005년작이 국내에 개봉되어서 상영중이다. 물론 멀티플렉스는 이런 영화안해준다.
전에 크로넨버그의 크래쉬를 볼 때도 극장찾기가 어려웠다.

시놉시스를 보기전까지는 상당히 폭력적인 느낌을 주지 않을까 하는 의심을 했다.
왜냐하면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것이 크로넨버그의 내가 본 작품들은 기계와 인간의 결합과 상상하지
못한 기괴한 느낌을 주었다. (에일리언을 디자인한 기거의 느낌같은..)

스토리라인은 다음과 같다.

톰 스톨은 신분을 감춘 채로 살고 있는 전직 킬러다. 가게에 들어온 강도를 죽이고 사람구해준 걸로 뉴스에
나가서 갱단들이 찾아오게 된다. 물론 좋은 일은 당연히 아니다. 숨겨놓았던 자신의 폭력성을 부활시키고
자신을 죽이려던 형까지 죽이게 된다. 피냄새를 풍기게 되는 과정에서 가족들은 그를 점점 멀리한다.

여기서 전에 보았던 크로넨버그의 다른 영화들과 좀 다른 점은 좀 더 명확한 이야기전개라고 할수 있을
것이고, 인간에게 감추어진 폭력성이 얼마나 큰것인지를 보여주는 것일 것이다.

크로넨버그는 인간문명의 발달을 죄악시하는 스타일을 보여주었고, 타인에 대한 폭력또한 그렇게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마지막 장면에서는 형을 죽이고 돌아오는 톰에게 가족이 식사를 주는 모습은
아직도 인간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7.09.19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거 아직 못봤......OTL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Epoche 2007.09.19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나름 재밌더라고..전에보았던 크로넨버그영화의 어려움도 좀 없어졌고. - 물론 많이 본 편은 아니지만 .
      크래쉬나 플라이보다는 쉬었던 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