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음악이라는 것은 협업을 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고 나는 생각을 했었다. 기타, 베이스, 드럼을 기본으로 혼섹션이나 키보드 건반들이 들어와서 사운드를 좀 더 풍성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이 밴드의 골격은 역시 애니메이션 벡에도 나왔지만 드럼과 베이스이다.


이런 기본적인 사실을 느끼게 해준 밴드가 이번 2012 지산록페에서 두 밴드가 있다. 하나는 대중적으로 국내에 많이 알려진 버스커버스커였고 하나는 Los Lonely boys였다. 버스커는 사실 음반이 더 좋았던 밴드라고 생각이 든다. 라이브에서는 아직 그것만큼 사운드를 뿜어내지 못하고 있고 같이 들으신 분 말마따나 비는 곳이 많았다고 할 수 있다. 그너ㅏ 대중적인 인지도라는 것이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날 난 거의 그쪽 그린 스테이지에 있었는 데, 그날 사람들이 최대로 많이 거기에 모였던 거 같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5.0 | 0.00 EV | 5.1mm | ISO-80 | Off Compulsory


그런데 거꾸로 이날 저녁에 그린의 헤드라이너는 장필순이었는데, 바로 그전에 섰던 밴드는 라틴계열의 밴드인데 Los Lonely Boys였다. 3형제였던 이 밴드는 드럼과 베이스라인이 아주 강했다. 일단 연륜에서 버스커에 비교될 수는 없지만 사운드는 분명히 달랐다. 베이스 솔로가 잠깐 나오는 데, 그런 베이스 솔로를 보여주는 연주자를 아직 라이브서 내가 못 본 탓이겠지만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기타한대로 두명이 연주하는 장면에서는 베이스를 드럼이 충분히 커버해주는 듯한 인상이었다. 사람은 별로 없었지만 처음 듣는 사람들의 호응도는 최대였다. 아..순간적으로 이 밴드는 빅탑가서 사람들을 더 놀게 해주고 더 많은 사람들이 들어야 하는 밴드같은 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연주도 록과 라틴, 블루스를 넘나드는 듯한 느낌이었다. 기타음색이 산타나와도 흡사하고 말이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8 | 0.00 EV | 7.4mm | ISO-80 | Off Compulsory


음반을 듣고 라이브를 더 좋은 밴드가 있고 안좋은 밴드가 있다. 내가 보기엔 버스커는 이제 시작하는 밴드라는 생각이다. 그래서 아직 미흡하고 노력해야할 밴드라는 생각이다. 


내가 이번에 무조건 가야겠다고 맘먹은 이유를 대라면 몇 개의 밴드가 있는데,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라고 해야겠다. 래디오헤드는 그 정점을 알 수 없도록 계속 변화하는 밴드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밴드는 진화중이라고 쉽게 이야기하기는 어렵지만 분명한 것은 변화를 계속 해나가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3 | 0.00 EV | 7.4mm | ISO-400 | Off Compulsory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2 | 0.00 EV | 6.8mm | ISO-250 | Off Compulsory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2.8mm | ISO-400 | Off Compulsory


그리고 래됴헤드 바로 전에 들었던 어린 시절의 그 밴드..전인권의 보컬이 장난아니었다. 정말..그 노래소리는...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12.8mm | ISO-500 | Off Compulsory


마지막 날에 들었던 비디아이의 리엄 갤러거가 부른 모닝글로리랑 록큰롤스타는 더 이상의 말이 필요할까.. 오아시스를 한번도 못 본 나에게 선사된 그런 노래인데 말이다.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 Off Compulsory


Panasonic | DMC-LX3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2.8 | 0.00 EV | 12.8mm | ISO-125 | Off Compulsory



그리고 스톤 로지스.. 맨체스터 출신의 이 두 밴드는 응원하는 축구팀이 다르다. 리엄은 맨시티를... 스톤로지스는 맨유를.. 스톤 로지스의 이언 브라운이 박지성을 이름을 이야기하는 것과 베이스 기타의 뒷면에 맨유라고 적힌 것을 보여주는 것은 재밌는 것이었다. 그걸 지켜보는 리엄의 기분은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참고로 리엄이 스톤공연을 밑에서 보다가 걸려서 도망가는 해프닝도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르페디엠 2012.08.09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지산 록 페스티벌에 다녀오신겁니까!!!!
    대단하십니다 ㅋㅋ
    저는 가는 길에 지쳐서 널부러졌을거예요.
    그날, 지산의 하늘 구름이 봉실봉실 예쁘네요.
    더운 여름날 어찌 지내시나 했더니, 요로콤 재미나게 즐기고 있다니요..
    애고 샘 나.



애플의 아이튠즈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백업하거나 복원할 때 주로 사용한다. 그런데, 꼭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가진 사람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서 그냥 데스크탑에서 팟캐스트를 보고 듣고 싶거나 한 사람도 이용가능하다. 






꼭 애플 기기를 사용해야만 아이튠즈를 이용가능하다는 것이 아니라는 의미이다. 예를 들어서  PC에 음원을 집어넣고 CoverFlow 기능을 써서 음악을 듣는 용도로도 괜찮다는 말이다. 

아래의 내 맥북에서의 커버플로우는 윈도우즈의 미디어플레이어보다는 좀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혹자는 애플이 윈도우즈에 똥싸놓은 것이 바로 윈도우즈용 아이튠즈라고 이야길하더라)



[내 맥북에서의 음악 Cover Flow]



그런데 여기에서 보면 보관함에 라디오라는 것이 있다. 이걸 잘 보신 분들이 있으실지 모르겠는데, 개인저으로 아이튠즈에서 최근에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다. 한마디로 이 라디오는 인터넷 라디오 채널의 주소를 모아놓고 스트리밍형태로 플레이시켜주는 것이다. 





각 장르별로 되어져 있어서 이것을 연결해서 플레이시키면 내가 좋아하는 장르의 음악을 아무때나 들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어떤 클래식채널에서는 쇼팽의 피아노 곡만 튼다. 또는 바흐의 음악만 틀기도 한다. 그러니깐 작업을 하거나 할때 이 것을 틀고서 배경음악으로 일을 하거나 책을 보거나 하면 아주 좋은 것이다. 수십개의 라디오 채널을 동시에 가지게 되었고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을 들을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 


하나의 불만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는 이 라디오 기능이 빠져있어서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자리에서 이것을 플레이할수 있다는 것으로도 좋을 거 같다. 


그리고 가끔, 아이튠즈 DJ 를 돌려보면 아주 놀라운 ..내가 미쳐 아이튠즈에 넣고 모르고 지나쳤던 음악들이 귀를 깨워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LowDown 30 - 중독

Music 2012.03.31 08:11



로다운30(Lowdown 30) - 중독 from OFFBEAT on Vime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은 자는 말이 없고..죽은 자에 대한 환상은 가득하다.

다시 광기 넘치는 사람이 있을까..

그 만큼...  


1967 : 커트 코베인 출생.
1976 : 비서였던 어머니와 자동차 수리공인 아버지가 이혼하면서 코베인은 동네 트레일러 주차장이나 또 친척집 등 이곳 저곳에서 방랑하게 된다. 후에는 시애틀에서 100마일쯤 떨어진 애버딘의 어머니 집으로 들어가 생활.
1985 : 멜빈스(Melvins)의 버즈 오스본의 소개로 유고슬라비아 태생의 베이시스트 크리스 노보셀릭과 커트 코베인과의 조우가 이루어진다.
1987 : 네 번째 드러머로 채드 채닝을 영입하는데, 그와는 이후로 3년간 함께 했으며, 이 때부터 너바나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 <서브 팝>과 계약. 첫 싱글 Love buzz/Big cheese 발매.
1989 : 600달러가 조금 넘는 제작비를 들여 데뷔 싱글 Bleach 발매.
1990 : 스크림(Scream)에 재적했던 19살의 드러머 데이브 그롤 합류.
1991 : <게펜>과 계약. NEVERMIND 발매.
1992 : 커트 코베인과 코트니 러브 결혼. 프랜시스 빈 코베인 출생. 편집 앨범 INCESTICIDE 발매.
1993 : 세 번째 앨범 IN UTERO 발매.
1994 : 커트 코베인 자살. NIRVANA:MTV UNPLUGGED IN NEW YORK 발매.
1997 : 크리스 노보셀릭과 데이브 그롤이 트랙을 선정하고 노보셀릭이 라이너 노트를 직접 쓴 라이브 앨범 FROM THE MUDDY BANKS OF WISHKAH 발매.


아래 REM 의 노래 Let me in은 그를 추모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wDown 30 - 중독  (0) 2012.03.31
커트 코베인 - 90년대의 록 아이콘  (0) 2011.09.21
박준혁의 두번째 앨범 - Human Life  (0) 2011.04.02
Pavarotti - Nessun Dorma - Turandot, Puccini  (0) 2010.08.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준혁 - 2집 Human Life - 8점
박준혁 노래/브라우니 (구 파스텔뮤직)

박준혁의 두번째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현재 이 글을 쓰는 시점에도 난 이 앨범을 배경으로 틀어놓고 글을 적고 있다. 브라우니(구 파스텔 뮤직)의 아티스트나 앨범들은 상당히 좋은 음반들이 많다. 박준혁은 사실 그렇게 많이 알려진 아티스트도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유형의 아티스트를 아주 오랜만에 본다고 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박준혁 1집 - Private Echo - 8점
박준혁 노래/브라우니 (구 파스텔뮤직)

그의 전 앨범도 가지고 있는 데 그 앨범은 지금으로부터 약 3년전에 나온 Private Echo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그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의 느낌은 사운드가 상당히 노이지하면서 보컬도 중저음으로 형성되는 록를 기반으로 음반이라고 생각을 했다. 어쩌면 수많이 스쳐갈 아티스트일수도 있겠단 생각을 했지만 그럼에도 내가 이 아티스트에게 기대를 걸게 했던 점은 원맨밴드라는 점이다. 원맨밴드라는 점은 모든 것을 다 하는 그런 아티스트라는 점이다. 따라서, 언제나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데뷔앨범이 느낌상 좀 더 스트레이트하였다고 느껴졌는 데, 왠지 이 앨범은 전체적으로 좀 더 사운드가 풍성해진 그런 느낌을 가지게 한다. Track List는 아이튠즈의 화면을 캡쳐하였다.


현재 내가 듣고 있는 곳은 Easy Life이다. 아마도 가장 많이 이 앨범에서 들려진 곳은 control일 것이다. 보컬은 전체적으로 막 달리는 느낌을 주진 않는다. 중저음으로 낮게 깔리고 음악이 배경으로 써도 좋을 것 같다는 느낌들을 자아내는 곡들이 많다. 약간의 우울함같은 그런 느낌들 말이다. 아래는 control의 비디오클립이다.


이 곡들 중에서 이상하게도 강아지라는 곡이 도입부가 약간 다른 방식으로 시작한다. 왠지 약간 발랄하다는 느낌이랄까 그런 느낌이 든다. 그런 느낌이 들고 나서 가사를 들여다보니 아 이런 사운드를 쓰는 이유가 있겠네라는 생각도 들었고 반복되는 음이 마치 그런 느낌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대부분의 곡이 가사가 짧긴 하지만 유난히 약간 긴 것은 Traum이라는 곡이다. 제일 마지막에 배치된 이 곡은 플레잉 타임도 제일 길다. 일상에 대한 마무리를 하는 듯한 느낌의 가사가 맘에 든다.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조용히 사라지는 듯한 느낌을 가사에 담고있다고 해야 하나. 

Down이라는 곡은 다른 곡이 다분히 개인적인 일상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에 반해서 이 곡은 나와 사회와의 관계에 대해서 이야길 한다. 내가 열심히 일한 직장이 나를 잘랐을 때의 그런 느낌말이다. 그냥 그렇게 내가 만들어져와서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다는 느낌을 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근데 이 노래 부를 때 너무 담담하게 부른다. 담배 한모금 뿜어내고 말이다.

전체적인 사운드톤은 여전히 노이즈를 담고 있고, 음을 반복하고 있다. 그것이 이 박준혁이라는 아티스트의 기조를 이루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그러한 사운드에 호감있고 점점 발전해나가는 원맨밴드를 보려면 이 아티스트의 앨범을 들어도 좋을 듯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밤에 오페라를 듣다. 책읽기에 배경음악으로 좋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 내가 스미스를 알게 된 것은 아주 우연찮은 일이었다.
학생일 때에 CD를 사고 싶었고 그것이 영국밴드라면 더 좋겠단 생각에 레코드점에  들어가서 시디를 고르는 데
금전적인 문제로 스미스의 Queen is Dead 앨범을 잘 모르면서 살게 되었다. 저렴한 가격에 말이다.
(표지의 사진은 그 유명한 알랭 드롱의 사진이다.)

The Queen Is Dead - 10점
The Smiths/Warner Music


그런데, 집에 돌아와서 음악을 듣는 데 이상하게도 음악이 말랑말랑하게 귀에 잘 감기는 느낌이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른 분에게도 이 음악을 들었으면 해서 시디를 주었다.
그후로 오랜동안 잊고 지내고 있긴 했지만, 유투브에서는 모리세이의 영상을 가끔 보기도 했다.
드는 생각이 왜 이 밴드는 해체를 했을 까 하는 것이었다. 최근의 오아시스도 그렇지만 말이다.

그렇다고 이 밴드 음악을 다 시디로 사자니 그렇고 은근히 베스트 음반 나오길 기다렸다. 아주 ..

마침 이 밴드 베스트 음반이 나왔고 해서 과감히 질러주셨다.
특유의 그 말랑말랑한 사운드는 여전하고 듣다 보면 이 밴드의 음악이 왜 그 후에 나타난 밴드들에게 영향을
주었는지  알 수 있을거 같다.

The Smiths - The Sound Of The Smiths [디지팩 (2CD)] - 10점
스미스 (The Smiths) 노래/워너뮤직코리아(WEA)

82년에 결성해서 87년에 해체한 밴드의 이력에 비추어 보면 그 영향력은 어이보면 크다고 할 수 있다.

오아시스나 블러 같은 밴드가 이 밴드의 영향을 받았다고 이야길 한다는 데 말이다.

그러고 보면 그들의 사운드가 이들로부터 좀 더 변화한 것에 지나지 않는 것은 아닌가 한다.

그리고, 이상하게도 이 밴드는 우리에겐 그렇게알려진 밴드는 결코 아니므로 들을만한 분만 듣게 되며

그러므로 취향이 좀 아닐 수도 있다는 점은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Music > Alter/Modern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Smiths - The Sound of Smith  (2) 2010.01.31
Loveless - My Bloody Valentine  (6) 2009.09.28
Souic Youth - Evol, Goo, Washing Machine  (2) 2009.08.31
Radiohead's Song 'All i need'- in Rainbows  (2) 2008.12.05

TAG 스미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1.03.08 0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국내'라는 극단적으로 편협한 시장에서 전혀 알려지지 안은 다이아몬드 같은 뮤지션이 한둘인가요ㅎㅎ
    귀에 착착 스미는...듣기 좋고 예쁜 음악을 들려줬던 밴드 이지만,그외적으로 더큰것을 보여준 밴드 입니다.영국팬들의 말을 인용하자면...자살하고 싶은 그순간을 이겨낼 힘을 주었다고...
    동세대 아니면 100% 이해하기 힘든 정서라고 생각합니다.(네,제가 그세대 입니다)
    개인적으로 비틀즈,레드제플린과 같은 선상에서 생각하는 밴드입니다.
    이거슨 진리다~닥치고 들어라...는 아니지만, 지금와서 평가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것은 그자체만으로도 굉장히 오만하게 보일수 있다고 생각하네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11.03.08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전 그 바로 그 후 세대인거 같네요..전 얼터너티브 록을 시작점으로 해서 ... 그래서 알이엠 같은 밴드를 좀 좋아했는데 .. 스미스는 머랄까 들으면 말랑말랑한 그런 느낌이 들어요..


한밤에 보칼리제를 듣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My Bloody Valentine - Loveless - 10점
My Bloody Valentine 노래/소니뮤직(SonyMusic)

현재는 이 음반이 국내에서 출반이 되어서 구해서 들을 수 있었지만, 내가 이 음반을 가지고 싶었던 때에는
이 음반은 국내에 라이센스로 들어와 있지 않은 상태였다. 또한, 몇몇 음반 레코드점을 기웃거려도 보았지만
못구했다. 그중에는 타워 레코드나 국내 몇몇 인터넷 레코드점에서도 수입반으로도 못 구했다.

사실 이 음반이 그렇게 듣고 싶었던 까닭은 제목과 이 밴드의 사운드때문에 도무지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것은 이 밴드가 내뿜는 사운드가 단순히 노이지하다고만 볼 수 없다라는 평을 인터넷에서 보았
기 때문이다.

그 당시에 난 얼터너터티브의 노이지한 사운드에 빠져있었고 이들이 노이지한 사운드 이외에 다른 면이 있다는
이야길 들을 터였다. 소위 말하는 슈게이징이라는 부분때문이었다.

결국은 난 이 음반을 아는 분(?)이 미국 여행을 갈때 사다달라고 부탁을 했다. 
그분은 택시를 타고 LA 시내의 버진 레코드점과 타워 레코드를 돌아서 이 음반과 다른 음반을 내게 전해주었다. 그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난 솔직히 감동먹었었다. 진짜.

더 감동을 먹은 것은 이 음반을 CDP에 걸고서 들었을 때의 사운드다. 노이지하면서 사이키델릭한 사운드를 내
뿜어 내는 이 음반에 대해서 머라고 해야하나 놀라움이었다.
한때 음악듣기에 미쳐있을 때, 내가 음악을 하면 이런 음악을 할거야라고 마음먹었던 그런 사운드를 이 밴드는
벌써 하고 있었다. 정말 놀라웠다. 내게는 이 밴드의 앨범 타이틀이 Loveless가 아니라 Lovely하였다.

시간이 지나고 나서 이 밴드는 더 이상 활동하지 않지만 이 밴드의 이 음반은 내가 가진 음반중에서 몇 안되는 
정말 아끼는 앨범중의 하나다. 이젠 라이센스로도 출시가 되었기 때문에 맘놓고 구해서 들을 수 있다.,

더구나 유투브에서는 음반을 안사고도 들을 수 있다.
감히 말하건데 노이지하고 사이키델릭한 사운드를 찾는 다면 이 음반을 반드시 들어봐야만 한다.


참고로 사전적 의미의 슈게이징은 위키에서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게이징(Shoegazing)은 얼터너티브 록의 하위 장르로 1980년대 말 영국에서 나타났다. 슈게이징은 1990년과 1991년에 정점을 달렸으며 1990년대 중반까지 존재했다. 슈게이징이란 이름이 붙여지게 된 계기는 영국의 음악 잡지사들이 이러한 음악을 추구하는 밴드들이 라이브 무대에서 꼼짝않고 그들의 악기나 바닥만을 쳐다보는 것이 마치 신발을 쳐다보는 것(gazing at their shoes) 같다고 한 이후 흔히 쓰이게 되었다.

슈게이징의 음악적 특색은 주로 기타 이펙트를 사용하며, 기타에 의해 생성된 잡음과 구별할 수 없을 만큼 섞인 보컬의 목소리로 대표된다.

종종 드림팝과도 같은 의미로 쓰이며 대표적인 밴드로 마이 블러디 발렌타인이 있다.




'Music > Alter/Modern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Smiths - The Sound of Smith  (2) 2010.01.31
Loveless - My Bloody Valentine  (6) 2009.09.28
Souic Youth - Evol, Goo, Washing Machine  (2) 2009.08.31
Radiohead's Song 'All i need'- in Rainbows  (2) 2008.1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9.09.28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게 라이센스가 됐어요? 예전 명음레코드에서 나왔을때 샀었는데.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9.09.28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년전쯤에 구해서 듣고 있는데..가끔 들으면 아주 놀랍다는 생각이 들더라.정말.

      어떻게 이런 사운드를 내는 지가 정말.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었거든

  2. parsees 2009.10.01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isn't anything 앨범 있나요? 보내드릴깝쇼?

  3. 카르페 디엠 2009.10.02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듣고있자니 사랑스럽긴커녕 으스스한데요?
    인도인들과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blueweiv.net BlogIcon 판단중지 2009.10.03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일 일하는 날- -;

      여긴 추석이 없다는 거..

      단지 디왈리라고 하는 것이 10월 중순경에 있다는 거죠..ㅋㅋ

      그리고 말씀드렸다시피..이 음악은 노이지하면서 사이키델릭하다는 거죠.

오늘 갑자기 소닉 유스가 생각이 났다.
Goo의 그 특이한 음반표지도 생각이 났다.
내가 가진 앨범은 아마도 Evol과 Goo일 것이다. 

여담인데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Evol은 Love를 거꾸로 해서 만들 앨범 제목이다. 이 제목에 혹해서
구입한 앨범이고, 시스터는 사운드도 그렇고 앨범 자켓에 혹해서 샀다고 해야할까?

그러나 세탁기 앨범은 한번 들어본 적이 있다.가지고 있지는 않다.
내가 세탁기 앨범을 기억하는 주 이유는 아마도 이 앨범 자켓의 티셔츠와 같은 셔츠를 입었던 두 사람을
보았기 때문이다.

Goo


Evol



Washing Machine



소닉유스는 1981년 데뷔하였다. 그리고 불과 얼마전에도 신보를 냈었다. 장작 30년 가까이 음악생활을
해오고 있다. 그런데도 미국이나 우리에게서나 그렇게 알려진 밴드는 아니다.
일단 그럴 것이 이 밴드 음악이 상당히 노이지하다. 그런면에서 시애틀 그런지와도 일정부분 공통분모를
분명히 가지고 있다. 그런데, 동시대에 데뷔했던 REM이나 대놓고 얼터너티브 록싫다고 까던 Husker Dud의 Bob Mould- 그런데 이 밴드 음악은 들어보면 그런지 스타일의 원형으로 까지 보여진다.- 와는 또다른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내가 보기엔 이들보다 훨씬 마이너적인 요소들로 음반이 채워져 있다.

그리고 보면 다분히 진보성향을 띤다. 때론 선동적이기까지 하다는 느낌도 든다.



밴드의 킴 고든은 개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감독인 구스 반 산트의 커트 코베인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인 Last Days에 주인공의 매니저로 잠깐 나오기도 하는 데, 앨범 자켓이나 구스 반 산트같은 인디 예술인과의 교분등을 보면 이 밴드 성향 또한 어느정도 드러나는 것이라고 볼 수가 있을 것이다. 밴드의 서스턴 무어는 이 영화에서 음악 컨설턴트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 소닉유스는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과도 친분을 유지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정말 내가 미안한 것은 회사를 다니기 시작한 약 10년여동안 난 거의 음악을 듣지 않았다.
CD도 거의 사지 않았고, 있던 시디들을 IPOD에 잔뜩 쳐넣고서는 이어폰만 끼고서는 듣지 않은 것이다.

갑자기 소닉 유스가 생각난 것은 30년 가까이 자기 스타일을 고수하면서 살 수 있다는 사실이다.
나도 그럴 수 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다시 갑자기 이들을 생각하면서 노이지한 사운드가 듣고 싶어졌다.

가능하다면 언젠가는 마이 블러디 밸런타인에 대해서 이야길했으면 한다.

Ps. Husker Du의 Bob Mould는 자신의 이름과 같은 솔로 음반에서 대놓고 얼터록을 싫어한다고 했다.
트랙이름이 바로 I Hate Alternative Rock 이었다. 그런데, 이 노래 완전 Grunge 다. 
얼터 록으로 얼터록 싫다고 하는 것이다.





'Music > Alter/Modern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veless - My Bloody Valentine  (6) 2009.09.28
Souic Youth - Evol, Goo, Washing Machine  (2) 2009.08.31
Radiohead's Song 'All i need'- in Rainbows  (2) 2008.12.05
The Script - The Script (2008)  (4) 2008.1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sees 2009.09.0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허.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