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 8점
월터 아이작슨 지음, 안진환 옮김/민음사



이 책은 공식적인 그의 전기이다. 죽음을 예감하고 전기를 써달라고 했고 작가는 그를 아는 수많은 사람과 인터뷰를 했다. 이 책은 그러한 그의 요청에 따라서 쓰여진 책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그가 이 책의 내용에 대해서는 읽지 않았다는 사실이 놀랍다. 

내가 대학을 들어가서 터미널로 포트란을 배웠고 빌 게이츠가 만들었던 베이직으로 프로그래밍 언어를 최초로 배웠지만 매킨토시라는 아주 매니아들만 좋아하는 PC가 있으며 거기서 돌아가는 운영체제가 아주 진보적이라는 이야길 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나서 나는 잡지에서 가장 진보된 운영체제로 평가해도 좋다는 넥스트의 OS 스크린샷을 보고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이런거는 정말 특수한 계층의 전문가들만 쓰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고 가격을 보고 "헉"이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그때 아는 애가 산 컴퓨터의 HDD는 40 MB였다. 우린 주로 5.25인치를 사용했고 3.5인치 디스켙은 비싸서 사용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 유명한 "Look and Feel"소송 이야기도 들었었다.

MS의 windows가 애플OS를 모방해서 소송을 당했고, 법원은 MS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이야기들을 이 책을 읽으면서 지나간 그들의 이야기들이 스쳐 지나갔고 잡스가 수직적 통합에 기반하여 제품을 통제하려고 얼마나 애를 썼는지를 알 수 있었다.그러나, 그런 이면에는 현실왜곡장이라고 불리우는 카리스마를 가지고 욕설과 고함, 폭언, 압력을 행사해서 결과를 도출해냈다는 사실의 이면을 두고서는 다시 생각해볼 것이 있다.

그 여정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보상일 수도 있지만 존중받지 못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는 것이다. 사람을 자기의 기준으로 A급과 나머지들로 분류하고 대놓고 욕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리더쉽인가하는 것이다. 결과가 모든 것을 말해주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그의 자세에서 나쁜 것도 보았다. 과정을 중시하면서 결과에 집착하는 듯한 이중적인 태도나 타인의 아이디어를 자신의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이라든가 하는 것 말이다.

물론 나는 그의 제품을 좋아하는 편이다. 현재 내가 사용하는 아이폰과 맥북의 일체화된 제품 라인업은 정말 강력한 통제에서 생산되는 것이고 그 제품의 성능은 사용해볼 때마다 감탄하지 않을 수 없게끔 만든다. 하다못해 그는 작은 아이콘의 폰트와 모양에 대해서 아주 집착해서 설계하고, 제품 포장 박스의 글자, 오픈할 때의 순서 등등 이런 것에 집착을 해서 지금의 애플이 있어온 것이다. - 아이폰에 이어폰을 꽂아서 사용하면 각 이어폰에 대해서 볼륨 정보를 아이폰이 가지고 있다가 다시 그 볼륨으로 세팅까지 해준다는 이야기를 들었는 데 사용자 경험측면에서 이런 것이 정말 놀라운 것이다.

그는 HP같이 자신이 죽은 후에도 지속적으로 혁신하는 기업을 만들고 싶어했지만, 지금의 HP는 그러하지 못하다는 점 또한 인지한 것으로 보이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수직적으로 통합된 제품으로 가고 싶어했다는 것이다. 내가 여기서 놀랐던 것은 그가 일본 선불교의 영향을 아주 거의 절대적으로 받았다는 사실이다. - 그의 결혼식은 일본 법사가 진행했던 것으로 나와 있다.
절대적인 채식주의자로서 살고 그러한 것이 자신에게 영적으로 충만함을 주고 일에 집중하게 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으로 나오는 데 그가 픽사의 엔지니어들에게 깊은 호감을 느꼈던 것은 그들이 예술가적인 감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그가 이야기했던 기술과 인문학(Liberal Arts)의 결합에 대해서 깊게 무엇을 의미하는 지 되새겨 볼 필요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지금의 애플이 집단 지도 체제로 가는 것이 그들이 이미 이 시스템을 정착했다고 보여진다. 따라서, 다음의 제품도 그 혁신에 따라서 생산될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 그 리더들은 실질적으로 시장에서 검증받은 인물들이다.  팀쿡의 경우에도 100개가 넘는 협력업체를 20개로 줄이고 재고를 최소 1일이하단위로 줄여서 혁신적인 비용절감을 한 인물이고 조나단 아이브도 2000년대 들어서의 모든 애플의 디자인에 관여하고 있는 것이 그 예일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