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인 안톤은 아내 마리안느와 별거 중이고, 덴마크와 아프리카를 오가며 의료봉사를 하며 혼자 살아간다. 10살 난 그의 아들 엘리아스는 학교에서 상습적인 따돌림과 폭력을 당하고 있는데, 어느 날 전학 온 크리스티안의 도움으로 위험에서 벗어나면서 둘은 급속히 친해지게 된다. 최근 암으로 엄마를 잃은 크리스티안은 가족과 세상에 대한 분노와 복수심으로 가득 차 있고, 평소 온순하고 사려 깊은 엘리아스에게 자신만의 분노의 해결법을 가르치게 된다. 
한편, 아프리카 캠프의 안톤은 난민을 무자비하게 학살하는 반군지도자의 심각한 부상을 치료하게 된다. 안톤은 의사로서 도덕적 책무와 양심 사이에서 심각한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데... 
폭력적이고 잔인한 현실 앞에서 마주하게 되는 복수와 용서, 결코 선택하기 쉽지 않은 이 두 갈래길 앞에 무력한 인간들은 어떤 선택을 해야 할 것인가.. 



* 위의 포스터와 줄거리는 다음에서 가지고 온 것이다. 

우리는 폭력적이거나 삶과 죽음사이에서 선택을 해야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타인에 대해서는 더더욱 그렇다. 이 영화는 그런 경우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 올바른 결과를 보여주지 못하는 것일지라도 말이다. 그냥 이런 것에 대해서 고민하고 생각하고 어떻게 해야할지 스스로 생각할 수 있었으면 한다. 그러면 그것으로도 보다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기초가 되기 때문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