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문10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01 [알라딘] 책 10문 10답
1. 당신은 어떤 종류의 책을 가장 좋아하세요? 선호하는 장르가 있다면 적어주세요.
  - 소설류라면 거의 가리지 않고 읽었던 거 같습니다. 닥치는 데로 입니다. 주변분이 좋다고 추천하면 그것을 시간을 두고 읽기도 합니다. 단, 시는 거의 읽지 않았"읍"니다.

2. 올여름 피서지에서 읽고 싶은 책은 무엇인가요?
   - 히라노 게이치로의 장송 . 두텁고 더구나 2권이라서 어렵지만 일식과 달의 완결편이라니 읽어야겠죠.
장송 1 - 10점
히라노 게이치로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장송 2 - 10점
히라노 게이치로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 알랭 드 보통의 불안
불안 - 10점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이레

   - 앤드류 솔로몬의 한낮의 우울
한낮의 우울 - 10점
앤드류 솔로몬 지음, 민승남 옮김/민음사


3.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누구인가요? 혹은 최근에 가장 눈에 띄는 작가는?
   개인적으로는 김영하의 소설들을 좋아합니다. 그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를 읽고 나서 다른 그의 소설들도 읽고 있습니다. - 참고로 전 구판의 표지가 더 좋습니다.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10점
김영하 지음/문학동네


가장 눈에 띄는 작가는 최근엔 레이몬드 카버입니다.
그의 단편소설들은 정말 리얼하면서 상황묘사가 정말 좋습니다. 영상이 머리속에 그려진다고 해야 하나요.

대성당 - 10점
레이먼드 카버 지음, 김연수 옮김/문학동네


4. 소설 속 등장인물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인물은 누구인가요? 이유와 함께 적어주세요.
개인적으로는 헤르만 헷세의  데미안의 두 주인공인 싱클레어와  데미안입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채워주고 깨워주는 존재입니다. 성장소설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그보단 자아에 대해서 느끼게 해주는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데미안 - 10점
헤르만 헤세 지음, 전영애 옮김/민음사


5. 소설 속 등장인물 중에서 자신과 가장 비슷하다고 느낀 인물 / 소설 속 등장인물 중 이상형이라고 생각되는 인물이 있었다면 적어주세요.
개인적으로는 데미안의 싱클레어나 폴 오스터의 달의 궁전의 주인공과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단지 내가 나 스스로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기때문에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지만 완전히 같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또는, 상실의 시대의 와타나베같다고도 할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달의 궁전 - 10점
폴 오스터 지음, 황보석 옮김/열린책들



6. 당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은?
카버의 대성당을 선물할겁니다. 정말 최근에 개인적으로 읽은 작가중에서는 굉장히 좋은 느낌을 저에게 주었기 때문입니다.

7. 특정 유명인사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이 있다면? 누구에게 어떤 책을 읽히고 싶은가요?
죽은 사람에게도 이게 유효할지 모르지만,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에게 앤드류 솔로몬의 한낮의 우울이나 알랭드 보통의 불안을 선물하고 싶어지는 것은 왜 일까요? 그냥 그렇습니다.
아, 그에게 김경욱의 소설을 선물해도 좋겠습니다. 그가 읽으면 머라고 할까요? 이 제목이랑 말이죠.
누가 커트 코베인을 죽였는가 - 10점
김경욱 지음/문학과지성사


8. 작품성과 무관하게 재미면에서 만점을 주고 싶었던 책은?
    역시 김영하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가 전 재미있었습니다. 친구는 너무 염세적이라고 하고 또는 판타지일뿐이다라고도 합니다만 그러나 머랄까. 그런 점에서 재미있었다고 해야겠습니다.클림트의 유디트 그림도 나오고 말이지요.

9. 최근 읽은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문장이 있다면 적어주세요.
레이몬드 카버의 대성당입니다. 책 전체의 단편소설들이 절 압도합니다. 누구말마따나 이 사람 고수입니다. 그냥 쓰러졌다고 표현을 하면 될 것을 "발뒤꿈치가 리놀륨바닥을 두들기고"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멋진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10. 당신에게 '인생의 책'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이유와 함께 적어주세요.
두권입니다만, 리처드 바크의 갈매기의 꿈과 헤르만 헷세의 데미안입니다. 나를 찾아가는 과정과 세상을 좀 더 넓게 바라보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아마도 유독 기억에 남는 이유는 이 소설들을 고등학교 다닐 때 읽어서일까요? 아마도 그럴거 같습니다.
갈매기의 꿈 - 10점
리처드 바크 지음, 이덕희 옮김/문예출판사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맹자 - 진정한 보수주의자의 길  (2) 2008.07.07
[알라딘] 책 10문 10답  (0) 2008.07.01
다자이 오사무 - 인간실격  (0) 2008.04.28
파그만의 정원 - 사이라 샤  (0) 2007.07.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